'라스' 김연경./ 사진제공=MBC
'라스' 김연경./ 사진제공=MBC


월드클래스 배구선수 김연경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2020 도쿄올림픽을 마지막으로 16년간의 국가대표 생활에 마침표를 찍은 소감을 밝힌다.

22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배구선수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 박정아, 표승주, 정지윤과 함께하는 '오케이 공자매'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연경은 한국 여자배구의 간판스타이자 V리그를 비롯해 일본과 터키, 중국리그에서 활약한 한국이 자랑하는 월드클래스 배구선수다. 2005년부터 올해까지 16년간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이뤘다. 특히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마지막으로 뛴 도쿄올림픽에서 9년 만에 4강 진출 신화를 견인해 큰 감동을 안겼다.

국가대표 은퇴 경기가 된 도쿄올림픽 세르비아와의 동메달 결정전 후 김연경은 텅 빈 코트를 바라보며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을 지어, 이를 지켜보던 모든 이들을 울컥하게 했다. 김연경은 "지금까지 대표팀으로 뛴 시간이 필름처럼 스쳐 갔다. 모든 게 끝이구나 싶었다"며 당시 심정을 고백, 16년 만에 태극마크를 내려놓은 소감을 들려줬다. 이어 선수 생활 최초로 인터뷰 도중 눈물을 흘린 속내까지 모두 공개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또한 김연경은 세르비아전 당시 경기장에 울려 퍼진 트레이드 마크(?) '식빵' 사자후 덕분에 식빵 CF 모델에 등극했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CF 촬영 때 자꾸 '식빵'을 시키더라. 평소에는 '식빵'을 잘 안 한다"라고 말해 시선을 강탈한다.

김연경과 함께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한 'V리그 간판' 김수지, 양효진의 속마음도 공개된다. 양효진은 2016 리우올림픽부터 세대교체를 준비했다며 "동메달 결정전 당시, 김연경을 보고 마지막을 직감했다"고 털어놓는다. 이에 양효진이 국가대표 은퇴를 실감한 순간은 어떤 장면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김수지는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하니 한 점 한 점이 아까웠다"며 당시 심정을 솔직하게 들려준다.

이어 한국 여자배구의 한 세대를 책임진 '언니 라인'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은 후배들의 선전을 응원하며 김연경의 뒤를 이어받을 국가대표팀 '차세대 캡틴'을 예측해 관심을 모은다.

뿐만아니라 배구 인생의 동반자이자 25년 지기 김연경과 김수지는 끊임없이 서로 구박을 주고받는(?) 절친 케미를 뽐낸다. 두 사람은 국가대표 시절 에피소드 대방출과 절친 폭로전을 펼쳤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영원한 캡틴 김연경이 들려주는 국가대표 은퇴 소감은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