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에 연기 배워
촬영 세트장 '긴장'
대본 보며 열공모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토니안이 드라마 배우에 도전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김정태, 박은혜에게 연기를 배운 토니안의 연기 도전 모습이 그려졌다.

전현무는 "뭐가 아쉬워서 토사장에게 맞춰줄까 싶었다"라며 박은혜의 여러 배려들을 언급했다. 김숙은 박은혜의 영입을 원했고, 박은혜는 "토니안의 회사에서 9개월 남았다"라고 말해 관심을 높였다.

토니안은 드라마 촬영을 위해 세트장에 갔다. 토니안은 촬영 현장에서 대본에 집중하고 있었다. 회사의 막내 배우들이 토니안을 응원하기 위해 간식을 들고 현장에 갔다. 토니안은 "드라마 데뷔를 축하해줘서 고맙다"라고 말했고, 신인 손수민은 "우리보다 후배네요?"라고 농담을 던졌다.

소속 배우 정도현은 토니안의 본명 '안승호'가 적힌 촬영 대기 의자를 준비했고 토니안은 크게 감동했다. 하지만 곧 "빌린 거라 가져가야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토니안은 상대 배우 박은혜와 리허설을 진행했고 "대사가 길고 감정을 담아야 해서 중요한 장면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