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G워너비 김정민
"조선판스타야말로 대한민국의 소리"
국악의 인기 가능성 조명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가수 김정민이 '조선판스타' 출연 소감을 전했다.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이하 ‘조선판스타’)’에서 판정단으로 나선 독보적 록 발라더 김정민이 “K-소리를 통해 새로운 팁을 얻는다”며 ‘MSG 워너비’로 맞이한 제2의 전성기에 또다른 새로운 모습을 예고했다. 또 김정민은 그만의 특별한 심사 기준에 대해 “소리에서 퓨전을 넘나드는 ‘판터닝’, 그리고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편곡과 가창을 집중적으로 본다”고 뮤지션다운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최근 프로젝트 그룹 ‘MSG워너비’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다. 이에 김정민의 향후 활동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는 가운데, 그는 “우리의 소리에 대해 궁금하기도 했고, 국악에 퓨전 음악을 콜라보해 변화를 준다는 콘셉트가 너무 궁금했다”고 ‘조선판스타’ 출연 이유를 들려줬다. 김정민은 “참가자들은 기본적으로 준비가 되어 있는 분들이어서 한 무대, 한 무대가 놓칠 수 없을 정도였다. 현장 몰입감이 너무 좋았다”고 직접 ‘조선판스타’의 무대를 지켜본 소감을 전했다.

신박한 무대들에 감탄하느라 바쁜 모습을 보여준 김정민은 “전통 악기들의 울림이 저에게 큰 감동을 주고 있다. 앞으로 제가 가질 음악적 시간들을 위해서도 큰 팁을 얻고 있다. 참가자들을 통해 많이 얻고 배우는 과정이 감사하다”며 프로그램을 통해 자신의 음악적 성장을 꾀하고 있음을 밝혔고, 판정단으로 함께하는 사실에도 감사를 표했다.

그 자신도 ‘국악 입문자’라는 김정민은 국악이 낯선 시청자들을 위해 “소리 자체를 바꾼다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이기에, 어떤 참가자가 폭넓은 노래들을 어떻게 소화해 낼지 관심 있게 들어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조선판스타’ 감상을 위한 꿀팁을 소개했다. 또 그는 시청자들에게 “국악을 타 장르와 콜라보 하는 ‘판터닝’ 후의 창법이 자연스러운지, 얼마나 마음을 울릴 것인지 집중적으로 들어보면 더 재미있게 ‘조선판스타’를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나름의 관전 포인트를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김정민은 “‘조선판스타’야말로 대한민국의 소리”라는 한 마디로 프로그램을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과 애정을 부탁했다.

‘조선판스타’는 매주 토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