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보호자 입질한 7개월 차 셰퍼드 이유는?
강형욱 "놀자는 뜻"
파워블로킹 훈련으로 거절의사 표현하라!
사진=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 화면 캡처


보호자를 향해 입질하는 고민견을 본 이경규가 돌직구를 날렸다.

13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는 고민견 셰퍼드 장군이와 장미가 등장했다. 셰퍼드는 군견, 경찰견 등으로 활약하는 종으로, 영리하고 강한 충성심이 특징인 견종이다.

고민견 장군이는 전 집주인이 키웠던 이 산골의 터줏대감으로, 은퇴 후 아빠 보호자가 현재 집으로 이주하자 입양하게 된 반려견이다. 의젓한 성품을 지녔던 장군이는 뒤늦게 가족이 된 퍼피 셰퍼드 장미를 공격하거나, 성견임에도 어린 장미의 입질을 따라하며 문제 행동이 커지고 있었다.

어릴 적부터 길러온 장미는 점점 심해지는 입질로 딸 보호자를 공격해 심한 상처를 남겼고, 이를 고쳐보기 위해 블로킹을 하는 등 노력해봤지만 허사였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그런가하면, 산속에서만 자라온 장군이는 심장 사상충이 의심되는 상황에도 격한 승차 거부 문제로 병원 방문조차 어려움을 겪고 있어 보호자 가족은 ‘개훌륭’에 도움을 요청했다.

먼저 고민견들을 만난 이경규와 장도연은 보호자 아버지와 이야기를 나눴다. 아버지는 "사람은 안 물어요"라며 이경규와 장도연을 안심 시켰다. 그러자 이경규는 "사람은 안 문다고 하셨는데 딸을 물었다. 딸은 사람 아니냐"며 돌직구를 날렸다.

이후 장군이의 승차거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훈련에 돌입했다. 지난번 ‘주유소의 개들’ 편에서 강형욱 훈련사와 함께 배웠던 경험을 되새긴 제자들은 그때와 달리 높이가 있는 화물차라는 점을 감안해 장군이의 도움닫기가 편하도록 주변 지물을 이용, 계단을 만드는 등의 기지를 발휘해 훈련은 성공적인 결과를 맞이했다.

특히 이경규의 센스 있는 장군이 엉덩이 들어주기 어시스트가 문제 해결에 큰 포인트로 작용, 훈련 말미 간식으로 보상까지 챙기는 모습은 역시 훈련사 성장캐로 등극한 이경규의 모습이 돋보이는 순간이었다.

보호자 가족과 상담을 시작한 강형욱 훈련사는 “장미의 입질은 놀아 달라 보채는 거다”라고 전했다. 이어 “셰퍼드는 장난 장난기가 많고 좋아하는 사람한테 많이 놀아 달라한다”며 수건과 다양한 아이템을 활용한 놀이 방법까지 전수했다.
사진=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 화면 캡처
또 강형욱 훈련사는 “장미를 향한 장군이의 입질은 훈육하는 것”이라는 분석과 함께 훈련 내내 외부인과 보호자 사이에 위치하는 장군이의 모습을 통해 “보호자를 지키려는 행동이다. 그러나 보호자로서 역할을 다하지 못한다고 판단될 경우 통제하려 할 수 있다”며 보호자로서의 리더쉽을 강조했다.

이어 강형욱 훈련사는 본격적으로 문제 해결을 위한 훈련에 돌입, 장미가 입질한다면 좀 더 강한 힘으로 거절 의사를 담아 밀쳐내야 한다고 설명했다.

평소 온몸으로 보디블로킹을 해왔지만 오히려 입질 공격을 당한 딸 보호자는 강형욱 훈련사의 하드코어 트레이닝 아래 강렬한 어조와 단호한 움직임으로 무장했고, 이어 장미의 입질도 정돈된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이외에도 강형욱 훈련사는 장미가 놀 때와 공격할 때 등 무는 행동을 스스로 구분 할 수 있는 놀이법을 공개, 이후 계속되는 훈련으로 변한 장미의 모습은 또 한번 강형욱표 훈련법 효과를 증명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