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효주X이광수X강하늘
"촬영, 부담 없었다"
알뜰한 장보기 '미션'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 / 사진 = tvN 영상 캡처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 / 사진 = tvN 영상 캡처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 한효주가 영화 촬영 분위기를 전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tvN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에는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해적2')의 배우 강하늘, 한효주, 이광수가 출연했다.

세 사람을 장을 보러 마트에 갔고 영화 촬영지였던 곳을 바라봤다. 한효주는 "계절의 변화를 시시각각 보면서 좋았다"라고 말했다.

강하늘은 "촬영 현장 가는 게 아무런 부담이 없었다. 놀러가는 느낌이었다"라고 추억했다. 한효주는 "소풍가는 느낌이었다. 같은 작품을 또 하라고 하면 또 할 수도 있을 만큼 재미있었어. 재미있게 찍었던 것 같아"라고 말했다.

한편, 이들은 근처 마트로 향했고 알뜰살뜰하게 장보기를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