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조윤희가 방송 최초로 어머니와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JTBC 예능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 9회에는 조윤희가 가족사진 촬영에 앞서 딸 로아와 함께 어머니의 집을 방문한다.

방송에서 최초 공개되는 조윤희의 어머니는 조윤희와 똑 닮은 외모로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하지만 조윤희의 어머니는 ‘FM 윤희’와는 다소 다른 텐션의 소유자로 ‘내가 키운다’ 공식 극과 극 모녀 조윤희X로아를 잇는 또 다른 극과 극 모녀의 등장을 예고한다.

조윤희와 어머니는 어릴 적 사진을 보며 추억에 잠긴다. 어릴 때부터 남다른 미모를 자랑한 조윤희의 모습에 조윤희의 어머니는 “내 딸은 예뻐서 연예인이 될 줄 알았다”고 말해 조윤희를 뿌듯하게 한다.

연예계 첫 데뷔 당시를 회상하던 조윤희는 어머니도 연예계에 데뷔한 적이 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바로 조윤희의 첫 데뷔작인 이수영의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에 따라온 어머니가 즉석에서 캐스팅돼 출연하게 됐던 것. 이어 공개된 뮤직비디오 속 자연스럽게 연기하는 조윤희 어머니의 모습은 출연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고.

조윤희 가족은 이날 인생 첫 가족사진을 찍기 위해 모인 것으로, 사진 촬영을 시작한 조윤희와 로아는 촬영 내내 풍부한 표정으로 끼를 발산한다. 반면 조윤희의 어머니와 언니는 처음 해보는 가족사진 촬영에 경직돼 로봇에 빙의한 듯한 모습으로 모두를 폭소케 한다.
'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이번 녹화에는 다둥이 아빠 이동국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육아에 대한 현실적인 공감을 함께 나눈다. 특히 다둥이 가족 답게 여행을 갈 때 캐리어 14개는 기본이라고 밝히며 한번은 너무 많은 짐을 챙기느라 아들 시안이를 두고 여행을 떠날 뻔했던 일화를 공개해 엄마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인생 첫 가족사진을 찍은 조윤희 가족의 일상과 스페셜 게스트 이동국의 이야기는 오는 10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