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플러스 '연애도사2' 영상 캡처
사진=SBS플러스 '연애도사2' 영상 캡처


그룹 SS501 출신 박정민이 연애 경험에 대해 밝혔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플러스 '연애도사2'에는 그룹 SS501 출신 박정민이 출연했다.

박정민은 "저는 오늘 마음이 좀 다르다. 부모님이 연로하시다"며 진지하게 결혼을 생각하고 나왔음을 밝혔다. 그는 "팬들아 이해해달라. 나도 35살이다. 장가 좀 가겠다"고 말했다. 마지막 연애에 대해 "10년 전이다. 3년 정도 사귀었다"고 전했다. 헤어질 당시 여자친구는 "같이 있어도 외롭다고 하더라. 방법을 잘 몰랐던 것 같다"고 했다. 연애 회수는 "'만났다'고 얘기할 수 있는 건 2번이고 썸은 1번 있다. 저는 롱텀으로 사람을 만났다"고 털어놨다. MC 신동이 일반인을 만나본 적 없냐고 묻자 박정민은 "어렸을 때는 일반인을 만났다"고 하곤 이내 "이 사람 무섭네"라며 당황스러워 했다.

사주도사는 박정민의 사주에 대해 "특이하다"고 풀이했다. 그는 "정민 씨의 존재는 아름다운 꽃들과 푸릇푸릇 새싹이 돋아나는 풀에 둘러싸인 호수다. 예쁜 것들로만 이뤄진 사주"라며 "이 글자들이 도화살이다. 정민 씨는 도화 덩어리"라고 말했다. 이어 "아쉬운 건 실속이 영 부족하다"고 짚었다. 이에 박정민은 "씨 없는 수박"이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사주도사는 "그건 아니다"며 "꽃망울이 내려야 하는 땅이 없다. 열심히 하고 있으나 오랫동안 유지하는 게 약하다. 그게 연애에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박정민은 "맞다. 제가 연애도 10년을 쉬었다. 어떻게 해야 좋을지 고민이다"고 털어놓았다. 사주도사가 "여자가 없는 사주는 아니다"고 하자 박정민은 "여자가 넘친다"고 맞장구쳤다. 사주도사가 "여자의 기운이 강한 사람들은 눈이 높다"고 하자 박정민은 "그런 것 같다"고 동의했다. 박정민은 "어린 나이부터 그랬다. 이 사람과는 결혼을 바라봐야지 했다"고 말했다. 첫사랑은 중학교 3학년 때 연기학원에서 만난 고등학교 3학년 누나였다고 한다. 박정민은 "심지어 롱디였다. 그때 많은 걸 배웠다"고 말했다. 박정민은 데뷔 후 SNS를 통해 첫사랑의 근황을 알아봤는데 "연예인인 되지 않았고 결혼했더라"고 전했다.

박정민은 이상형에 대해 "웃음코드가 맞는 사람이었으면 좋겠고 사상이 올바른 사람이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사주도사가 "정민 씨 사주에 있는 여자 분은 외모가 예뻐야 한다. 경제력도 본다. 능력이 있어야 한다. 대화가 통해야 하는 것도 맞다. 생각이 올바른 사람이어야 한다"고 하자 박정민은 "맞다"며 동의했다. 사주도사는 "그런 분을 만날 것이다. 담장을 조금 낮출 필요도 있다. 여자 분이 능력이 뛰어나고 성향이 강한 분일 수 있다. 처가 쪽이 능력 있을 수 있다"고 풀이했다. 박정민은 "담벼락이 높은 집에 간다는 얘길 들었다"며 동감했다.

실제로 능력녀와 선을 본 적이 있는 박정민은 "앞으로 정민 씨 하는 일도 도와주겠다고 했는데 웃음 포인트가 안 맞았다"고 말했다. 이어 "청담 카페에서 만났다. 그때 제가 냈다. 연락 몇 번 하다가 썸만 좀 탔다"고 전했다.

박정민은 소개팅녀를 만나러 갔다. 두 사람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소개팅녀는 "오빠는 연예인인데 막 다닐 수 있냐"고 물었다. 박정민은 "가는 데만 간다"고 답했다. 두 사람은 서로의 공통점을 찾으며 서로에 대한 호감을 쌓아갔다. 소개팅 상대가 마음에 들면 '드라이브 좋아하냐'는 물음을 하기로 했던 박정민은 자연스럽게 이 질문을 했다. 소개팅녀의 호감 시그널은 '볼 만지기'였는데 소개팅녀 역시 양볼을 만지며 호감을 표했다.

박정민은 "보자마자라기 보다 선함이 느껴졌다"며 호감 포인트를 밝혔다. 다시 만나볼 의향에 대해서 "예스"라고 답했다. 소개팅녀도 넘버레터에 자신의 연락처를 남기며 호감을 표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