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김종민./ 사진=MBC 방송화면
'선을 넘는 녀석들' 김종민./ 사진=MBC 방송화면


연예계 대표 '웃상' 김종민이 찐 분노했다. MBC '선을 넘는 녀석들: 마스터-X'(이하 '선녀들')에서 악질 친일 경찰들이 공개 되면서다.

지난 29일 경술국치일 방송된 '선녀들' 17회는 우리 민족의 치욕스러운 역사 경술국치일을 기억하며, 매국에 앞장선 친일 경찰들의 배신의 역사를 되새겼다. 경술국치일은 1910년 8월 29일 일제에 의해 우리나라가 국권을 상실한 날을 의미한다.

이날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천안 독립기념관을 찾아, 그곳에서 독립운동가들과 반대되는 삶을 산 '민족의 배신자' 친일 경찰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 연구소장 신주백 마스터가 친일 경찰의 악랄한 만행을, 심리 마스터 김경일이 친일파들의 심리를 파헤쳐, 배움 여행의 깊이를 더했다.

먼저, 우리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1세대 친일 경찰' 김태석이 소개됐다. 김태석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 즉시 처단해도 되는 인물(7가살)로 지목한 악질 중의 악질이었다. '백발의 독립투사' 강우규 의사를 체포해 승승장구한 김태석은 자신의 죄를 재판하는 곳에서 뻔뻔한 망언들을 쏟아내 '선녀들'의 분노를 치솟게 했다.

김종민은 '나도 우리 집에서 만세를 불렀다', '강우규 의사는 내가 잡은 게 아니다. 자진해서 경찰서에 간거다'라고 말하는 김태석의 궤변에 "어이가 없네"라고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속마음을 표현했다. 김경일 마스터는 "김태석에게는 일제의 악행이 악행으로 안보였을 거다", "이런 얘기를 눈 하나 깜짝 안하고 말하기 위해서는 자기 자신도 속여야 가능하다"라며, 친일을 정당화한 그의 심리를 분석해 관심을 모았다.

이어 또 다른 희대의 친일 경찰 노덕술의 얼굴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김종민은 "별명이 '고문 귀신'이었다. 일제 경찰보다 훨씬 더 악랄했다"라고 말하며, 같은 민족인 독립운동가들을 온갖 고문들로 괴롭힌 노덕술에 대해 이야기했다. 죽기 직전까지 때리고, 신종 고문들을 개발한 노덕술의 악행은 모두의 소름을 돋게 했다. 독립운동가들은 나라를 지키려 목숨을 걸 때, 출세를 위해 열심히 친일 활동을 펼친 노덕술의 행보에, 김종민은 "못되게 성실하네. 진짜 무섭다"라고 분노했다.

이러한 친일 경찰들의 최후는 죗값을 제대로 받지 못한 결과로 '선녀들'의 마음을 참담하게 만들었다. 심지어 의열단장 김원봉은 광복 후 친일 경찰 노덕술에게 체포되는 수모를 겪어 충격을 더했다. 노덕술은 광복 후에도 권력을 잃지 않은 채 경찰, 군인이 되고, 의원 선거까지 나오는 뻔뻔함으로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친일 경찰들의 악행에 분노하고, 아직 청산되지 않은 친일의 역사에 안타까움을 쏟아내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전현무는 "(친일 역사를) 우리가 절대 잊어버리면 안된다"라고 다짐했다. 이에 덧붙여 신주백 마스터는 "기억하는 게 친일 과거 청산의 한 방법이다"라고 강조해, 다시 한번 친일 경찰들의 얼굴들을 돌아보게 했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가 없다'는 뼈아픈 메시지를 선사한 '선녀들'의 이번 특집은 경술국치일 당일에 방송돼 더 깊은 울림을 전할 수 있었다.

'선녀들'의 다음 배움 여행은 백두산 화산 폭발의 역사라는 색다른 주제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유발한다.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