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가수 전소미가 자이언티와 남다른 케미를 뽐냈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카리스마 솔로퀸으로 컴백한 전소미의 리얼 일상이 공개된다.

이날 전소미는 독보적 하이텐션을 발산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아침부터 넘치는 텐션으로 춤을 추며 집안을 종횡무진해 웃음을 선사한 것. 뿐만 아니라 전소미는 엄청난 친화력으로 '전참시' 스태프들과도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또 전소미는 반전 요리실력까지 공개했다. 직접 만든 홈메이드 그릭 요거트로 도시락을 싸는가 하면, 애호박 청국장찌개를 능숙한 솜씨로 끓였다.

전소미는 직접 끓인 청국장찌개를 맛보더니 "혼자 먹기 아쉬운 맛"이라며 한솥 들고 어딘가로 향했다. 그가 향한 곳은 한 녹음실. 그곳에서 전소미는 때마침 작업 중이던 매니저, 가수 자이언티, 프로듀서 빈스와 함께 저녁 식사를 즐겼다.

특히 전소미는 자이언티를 향해 "자이언니~"라고 부르며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과시했다데. 전소미가 자이언티를 '언니'라고 부르는 사연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