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효♥심진화, 사과문 공개
"피해 입으신 분 쾌차가 먼저"
특정 매장과의 관계 언급 NO
김원효심진화 부부/ 사진=텐아시아DB
김원효심진화 부부/ 사진=텐아시아DB


개그맨 김원효, 심진화 부부가 가맹점을 낸 프랜차이즈 '마녀김밥'에서 발생한 집단 식중독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자신들이 운영 중인 매장에서 일어난 건 아니지만 도의적 책임을 느끼고 고개를 숙였다.

심진화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녀김밥을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 죄송하다"며 "저희도 마녀김밥을 함께 하는 사람들로서 진심어린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일각에선 특정 매장과의 관계 여부에 대해 물으시지만 지금은 아프시고 피해를 입으신 분들의 쾌차가 먼저"라며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의 쾌차를 바라겠다"고 덧붙였다.

사과가 늦은 점에 대해선 "혹여 저희의 공식적인 행동으로 다른 매장의 많은 점주님들이 피해받으실까 많이 조심스러웠다"고 해명했다.

앞서 경기도 분당에 위치한 '마녀김밥' 매장에서 발생한 집단 식중독으로 인해 200여 명에 이르는 환자가 발생했다.

그러자 해당 프랜차이즈 점포를 운영 중인 김원효, 심진화 부부를 향해 비판이 번졌다. 이들 부부는 그동안 방송이나 SNS 등을 통해 '마녀김밥'을 홍보해왔고, 이에 많은 이들이 두 사람을 향한 책임론을 제기했다.

이후 김원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누리꾼이 '식중독 사건'을 언급하자 "저희 매장은 아니"라며 선을 그었다. 심진화도 최근 게시물의 댓글 기능을 막았다. 이에 대한 비판이 커지자 두 사람은 결국 사과문을 올렸다.
김원효심진화 부부/ 사진=텐아시아DB
김원효심진화 부부/ 사진=텐아시아DB
다음은 김원효 심진화 부부의 사과문 전문.

마녀김밥을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 죄송합니다. 저희도 마녀김밥을 함께 하는 사람들로서 진심어린 사과말씀을 드립니다.

아프신 분들이 하루빨리 쾌차하시길 진심으로 바라고 기도하겠습니다.

일각에선 특정 매장과의 관계여부에 대해 물으시지만 지금은 아프시고 피해를 입으신 분들의 쾌차가 먼저입니다. 다시한번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의 쾌차를 바라겠습니다.

혹여 저희의 공식적인 행동으로 다른 매장의 많은 점주님들이 피해받으실까 많이 조심스러웠습니다. 사과가 늦어진 점 죄송합니다.

김원효 심진화 드림.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