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소리꾼들 총출동
'국악신동' 정우연 무대에 평가단 '울음바다'
상상초월 콜라보 예고→14일 첫 방송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대한민국 최초의 퓨전 국악 서바이벌 오디션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이하 ‘조선판스타’)가 16살 천재 국악소녀 정우연의 애절한 무대를 선공개해 기대감을 높인다.

14일 첫 방송되는 ‘조선판스타’에서는 16세의 어린 소리꾼 정우연이 인순이의 ‘아버지’와 판소리 ‘심청가’를 콜라보, 절절한 무대를 선보여 판정단의 눈물을 이끌어낸다. 정우연은 7년 전인 2014년 판소리전국대회에 첫 출전하자마자 최우수상을 거머쥔 ‘국악 신동’으로, 2014년에만 무려 10차례의 수상을 한 바 있다.

애절한 보이스가 돋보이는 정우연은 인순이의 ‘아버지’를 남다른 감정으로 열창했다. 이어지는 ‘심청가’에서는 여태 눈을 못 뜨셨냐며 울부짖는 심청과, 딸의 목소리에 눈을 번쩍 뜨는 심봉사의 모습을 파워풀한 소리로 들려줘 판정단석에 앉은 이수영, 김정민까지 모두 숨이 멎은 듯 소름 돋게 만들었다.

‘아버지’를 주제로 한 노래를 부르며 16세답지 않은 감정을 담아낸 정우연의 무대에 판정단 박은영은 굵은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가수 평가단’으로 함께하는 김정민과 이수영도 감정선에 자극을 받은 듯 눈시울이 붉어진 모습을 보였지만, ‘국악 평가단’인 ‘국악계 대모’ 신영희 명창과 ‘국악계 BTS’ 이봉근은 예리한 눈빛으로 무대를 지켜봐 과연 어떤 평가가 오갈지 궁금함을 자아낸다.

‘조선판스타’는 실력파 국악인들이 총출동해 국악과 록·발라드·힙합·재즈·팝·트로트·성악 등 모든 장르를 아우르는 무대들을 선보일 국내 최초의 퓨전 국악 서바이벌 오디션이다. 국악+가수+대중 평가단으로 이루어진 15명의 판정단과 함께 대한민국 최고의 K-소리꾼을 찾아나설 예정이어서 더욱 기대를 모은다.

‘조선판스타’는 오는 14일(토) 밤 9시 4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