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체성 혼란 발언으로 웃음 유발
배우+코미디언 아우르는 '만능 엔터테이너'
외모에 가려지지 않는 폭풍 예능감
사진=스튜디오 룰루랄라 '아이디어 판다' 영상 캡처
사진=스튜디오 룰루랄라 '아이디어 판다' 영상 캡처


배우 민찬기가 센스 있는 입담을 뽐냈다.

민찬기는 28일 오후 스튜디오 룰루랄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아이디어 판다'에 출연해 엉뚱한 매력을 발산하며 웃음을 안겼다.

먼저 민찬기는 등장과 동시에 '코미디빅리그' 선후배 사이인 이은지와 미국식 인사를 나눠 써니와 김풍을 경악케 했다.

출연진들은 전 프로게이머 출신으로 드라마와 예능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민찬기를 향해 "직업이 뭐냐"고 물었고 민찬기는 "나도 정체성에 혼란을 느끼고 있다"고 솔직하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격적으로 게임 업체에 관련된 아이디어 회의에서 민찬기는 프로게이머로 활동한 경험을 살려 놀라운 아이디어를 적극 제시했다. 먼저 "옷이 편하면 장시간 게임을 할 수 있다"며 '게이밍 슈트'를 제안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어 제복 잠옷 아이디어를 내놓으며 "사람들은 제복에 대한 환상이 있다. 그걸 커플용 제복 잠옷으로 만들면 어떨까"라고 말해 출연진들의 타깃이 됐다. 김풍은 "제복을 입었는데 잠이 잘 올까"라며 의아해했고, 민찬기는 "제복 덕분에 상대방과 사이가 더 좋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도 "그런 쪽은 잘 모른다"고 모르쇠로 일관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이후로도 민찬기는 이은지가 시키는 대로 깜찍한 댄스까지 선보이는가 하면, 얼굴색 하나 변하지 않고 다른 출연진들의 아이디어를 모방하는 등 빛나는 예능감을 선보이며 활약했다. 민찬기의 엉뚱한 매력을 직관한 써니는 "멀쩡하게 생겨서 너무 웃기다"고 뜨겁게 호응했다.

민찬기는 tvN 예능프로그램 '코미디빅리그'의 '악마적 참견 시점' 코너를 통해 겉과 속이 다른 킹카를 연기하며 웃음과 공감을 선사하고 있다. 또 최근 웹드라마 '인생덤그녀'의 남자 주인공 남주용 역할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호평을 얻었다. 여기에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보이며 다방면으로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민찬기는 앞으로도 다양한 작품과 각종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