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뭉쳐야 찬다' 로고.
JTBC '뭉쳐야 찬다' 로고.


JTBC 예능 '뭉쳐야 찬다2' 출연진이 대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촬영이 중단됐다.

‘뭉쳐야 찬다’ 측은 16일 “지난 10일 녹화에 참여했던 김요한, 박태환, 윤동식, 모태범, 이형택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15일 김요한 선수 확진 후, '뭉쳐야 찬다2' 팀은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필수 검사 대상자는 아닌 것으로 분류됐다. 하지만 출연진 및 스태프들이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일부 출연자들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타 출연진과 스태프들은 검사 후 자가격리 중이며, 현재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뭉쳐야 찬다’ 측은 “녹화 당시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안전 관리에 최선을 다했지만 그럼에도 민감한 이슈로 걱정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현재 촬영은 역학조사 결과를 기다리며 전면 중단된 상태다. 앞으로도 주의를 기울이며 방송을 제작하겠다"고 사과했다.

김요한의 확진으로 ‘뭉쳐야 찬다’ 출연진 뿐 아니라 IHQ 예능 ‘리더의 연애’의 같이 출연 중인 한혜진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뭉쳐야 찬다' 시즌2는 오는 8월 1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