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전부인 언급
"살려고 이혼, 고통스럽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김상혁이 '이혼 어록'에 대한 오해를 해명한 가운데, 김구라가 이혼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언급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양재진, 방송인 송은이, 김수용, 김상혁이 출연했다.

김상혁은 현재 찐빵, 오락실, 의류 사업 등 여러 사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는 희대의 어록을 가진 김상혁은 최근 또 하나의 어록을 만들어냈다.

김상혁은 '결혼했는데 혼인신고는 안 했다'는 말에 대해 "기사 제목이지 내가 한 이야기는 아니다. 내가 이혼을 개그 소재로 얘기하고 다닌다고 오해하더라"며 가정사를 희화화할 목적이 없었다 밝혔다. 김상혁은 "그것 때문에 방송에 나오는걸로 비춰질까 봐 걱정"이라고 말하기도.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김상혁의 찐빵 사업은 최근 8호점까지 냈다고 밝히며 "거창한 맛이라기보단 버티는 거다. 유지비가 많이 든다. 서울권에서는 월세부터 인건비가 많이 드는데 사람이 많이 오되 월세가 많이 안 드는 데를 생각하다 여행지를 타겟팅했다"고 말했다.

양재진은 '비혼'에 대해 소신을 내비쳤다. 양재진은 "비혼주의자라는 말을 기본적으로 이해를 못 한다. 미혼은 아직 결혼을 못 한 거고, 비혼은 현재 결혼을 안 한 상태라는 의미라고 생각한다. 결혼을 안 하겠다는 건 독신주의자가 맞고 비혼에는 신념이라는 말은 맞지 않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양재진은 결혼에 대해 회의적이라는 오해에 대해 "제가 상담하는 사람 중에 결혼하고 행복해서 찾아오는 분들은 한 명도 없지 않냐. 어두운 면을 보게 되는데 결혼하고 싶어하는 사람들과 얘기하면 결혼에 대한 환상이 많다. 그래서 백신 맞듯이 미리 말해주는 것"이라며 "결혼을 반대하고 이혼을 장려하는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수용은 말없이 옆에 있던 김상혁을 위로하든 토닥토닥 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김구라 역시 공감하며 ”내가 이혼해보니 느낀 건데 그 과정이 고통스럽다. 감당할 수 있다면 이혼하라“고 말했다. 이에 양재진은 "이혼은 행복하기 위해 하는 게 아니라 덜 불행하려고 하는 것이다. 살기 위해 이혼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구라도 "정말 살려고 한 거다, 국진이 형도 살려고 (이혼)했다"며 과거 부부싸움을 언급했다. 그는 "싸우는 장면을 휴대폰으로 찍어보자고도 했다. 우리 모습이 어떤지 (객관적으로) 보고 싶었다"고 말했고, 양재진은 "보통 카메라 꺼내는 건 증거수집용"이라 받아쳤다.

양재진의 그림 심리 검사도 공개됐다. 빗속의 사람을 그리게 해 스트레스 상황 등을 파악하는 검사로, 첫 상담자는 김상혁이었다. 김상혁의 그림에 양재진은 "비의 양이 많다는 건 현재 스트레스가 적진 않다는 것이다. 우산을 가지고 있음에도 쓰지 않은 건, 스트레스를 대처할 자원이 있지만 그걸 활용하지 않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라고 평가했다.

김구라 그림에 대해서는 "자존감이 높고 자기한테만 관심이 집중되어 있는 분"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