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윤희./사진제공=JTBC
배우 조윤희./사진제공=JTBC


배우 조윤희가 '내가 키운다'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9일 오후 JTBC 새 예능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내가 키운다'는 다양한 이유로 혼자 아이를 키우게 된 이들이 모임을 결성해 각종 육아 팁과 정보를 공유하고, 서로의 일상을 관찰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조윤희는 5살 딸 로아와 함께 성장형 ‘솔로 육아’를 보여주며 방송 최초로 일상을 공개한다.

조윤희는 "아이를 공개한다는 부담감도 있고, 사생활을 공개한다는 게 쑥스럽기도 했는데, 부담감 보다는 아이와 함께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은 욕심이 컸다. 3개월 정도 오랜 기간 고민한 끝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김현숙은 7살 아들 하민이와 친정 부모님까지 3대가 밀양에서 함께 하는 일상을 선보인다.

김현숙은 "가장이기 때문에, 잘 벌어서 먹여살려야 하기 때문에 출연을 결심했다"며 "아이가 싫다고 하면 할 수 없는데, 아들이 너무 좋아했다"고 말했다.

'내가 키운다'는 9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