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혁X채정안 출연
"장혁, 사랑하는 동생"
래퍼와 테크노 요정
'손현주의 간이역' / 사진 = MBC 영상 캡처
'손현주의 간이역' / 사진 = MBC 영상 캡처


'손현주의 간이역' 채정안이 스스로를 가리켜 '테크노 요정'이라고 소개했다.

19일 밤 방송된 MBC '손현주의 간이역'에는 남성현역에 간 손현주, 김준현, 임지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세 사람은 새로운 게스트 장혁, 채정안을 만났다.

손현주는 "장혁은 사랑하는 동생이다"라며 반가워했다. 이어 채정안에 대해 "정안 씨는, 정안 씨의 역사를 다 알고 있다"라고 전했다.

손현주는 장혁과 채정안이 친해지게 된 계기에 대해 물었다. 채정안은 "집을 짓는 프로그램을 통해 만났다"라고 설명했다.

김준현은 임지연에게 "장혁이 가수였던 거 아냐. 래퍼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채정안의 가수 시절을 아냐고 물었고 임지연은 "알고 있다"라고 반가워했다.

채정안은 "내가 1999년에 테크노 요정이었던 거 알고 있냐"라며 스스로 '테크노 요정'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