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이'라 불려
"태항호, 섬세하다"
결혼반지를 선물로?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태항호가 김희선에게 감동했던 사연을 고백했다.

19일 밤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배우 김기방, 태항호, 이호철이 출연했다.

태항호는 과거 어렸을 때 집에서 '예쁜이'라고 불렸다며 "믿기지 않겠지만 어릴 때는 예뻤어. 잘못 컸어. 집에서 '이쁜~ 와서 밥 먹어야지'라고 하셨어"라고 말했다.

김기방은 "태항호는 정말 섬세하고, 물도 새끼손가락을 들고 마신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태항호는 '섬총사'로 만난 김희선에 대해 애정을 보이며 "'섬총사'를 마치고 돌아오는 뱃길에서, 지금의 아내이자 그 당시 여자친구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그 뒤로 다른 루트를 통해서 나에게 결혼반지를 선물했어. 너무 감동했어. 그래서 희선 선배 딸이 결혼할 때 꼭 보답해야겠다고 결심했어"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