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집고, 찌르고' 과격했던 축구장 풍경
신봉선, "나라도 찼을 것"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이천수가 2002년 월드컵때 말디니 선수의 머리를 걷어찬 사건을 소환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신봉선이 스페셜 DJ로 나선 가운데 축구스타 김병지, 이천수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병지와 이천수는 "축구 경기중 과격한 행동"에 대한 질문에 대답했다. 김병지는 "옛날에 맨땅에서 할 때는 못을 가지고 들어갔다. 진짜로 찌른다"고 말했다. 이천수는 "선배님들이 말하길, 못으로 찌른다고했다. 찔리면 심판에게 일렀다고 한다. 그럼 찌른 사람이 몰래 못을 버리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축구선수로 활동할 때는 꼬집었다. 꼬집히면 차이는 것보다 아프다. 피난다"라며 "꼬집힌 이후 경기에 집중이 안되고 복수할 생각만 든다. 꼬집었다고 영어로 표현하기 애매해서 이르지도 못했다. 답답했다"고 털어놨다.

김태균은 2002 월드컵 당시 이천수가 말디니 선수의 머리를 차는 장면을 소환했다. 이천수는 "당시 차는 일도 많았다. 지금으로 따지면 퇴장이다"며 "당시 일부러 찼다"고 고백했다. 이에 김태균은 "말 그대로 골때리는 슛"이라며 폭소케했다.

이천수는 "축구도 페어플레이 정신을 가지고 상대를 무시하면 안 된다. 하지만 당시 상대방이 한국을 깔보는 생각이 들었다"며 "상대팀 때문에 우리 팀 선배의 머리에서 피가 흐르고 있었다. 후배로서 뭐하나 하고싶었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를 들은 신봉선은 "이해한다. 우리팀이 누군가한테 부딪혀서 다쳤다면, 나도 찼을 것"이라고 공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