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귀여워 보여?"
주식 투자에 '울분'
김영임 "이해하고 사는 거야"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 = JTBC 영상 캡처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 = JTBC 영상 캡처


'1호가 될 순 없어' 임미숙이 김학래에게 쌓였던 울분을 터트렸다.

6일 밤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김학래·임미숙의 부부싸움으로 인한 별거가 그려졌다. 임미숙은 이상해·김영임 부부의 연수원에 갔고, 뒤늦게 따라온 김학래와 말싸움을 벌였다.

임미숙은 남편을 가리키며 "강부자, 전원주, 선우용녀 언니들이 남편 귀엽다고 한다. 이 얼굴이 귀여워보이냐"라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 주식해서 잃은 게 수 억 원인데도, 또 주식을 해서 통장을 숨겨놨더라. 화장실에서도 주식 때문에 전화를 하더라. 나한테 안한다고 하지 않았냐"라며 언성을 높였다. 또 "주식이 나쁘다는 게 아니다. 행사하고 방송 출연하는 돈 한 번을 안 갖다 준다"라고 하소연했다.

김학래는 "여기까지 들으면 돈을 아예 안 갖다주는 줄 아는데, 임미숙이 경제권을 모두 갖고 있다. 그렇다고 연예인이, 양락이처럼 살 수는 없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영임은 "남들이 뭐라고 해도 내 남편이니까 이해하고 사는 거다"라고 다독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