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맛집' 제작발표회
박미선 "날 왜 섭외했는지"
"양치승, 생각보다 키 작아"
'운동맛집' 박미선/ 사진=KBS 제공
'운동맛집' 박미선/ 사진=KBS 제공


KBS1 새 예능프로그램 '운동 맛집' MC 박미선이 양치승 헬스 트레이너와의 첫 인상을 회상했다.

26일 '운동맛집'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날 행사는 박미선, 양치승, 허경환, 전혜란PD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운동 맛집'은 운동이 필요한 의뢰인이 주문을 하면 MC 박미선, 양치승, 허경환이 직접 집을 방문해 맞춤형 운동을 배달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박미선은 "사장 역할이다. 직원도 마음대로 쓸 수 있는데 두 사람 월급이 저렴해서 썼다. 그렇게 땡기는 직원은 아니었지만 데리고 왔다"며 "양 팀장은 나름 몫을 하고 있는데 허사원은 지켜보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박미선은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묻자 "아직도 '왜 나를 섭외했지?'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내가 운동 이미지는 없고 스튜디오에서 떠드는 프로그램만 했는데 부모님을 이해하고 다독거려주는 역할을 시킨 것 같다"며 "딱히 부모님의 이야기를 들을 건 없다. 오히려 아이들의 상황이라던가 두 사람이 어지른 걸 정리하는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낯을 가려서 처음엔 양 팀장이 무서웠다"면서도 "생각보다 키가 작아서 마음이 놓였다. 자꾸 보다 보니까 거울 보는 것처럼 양서류 느낌이 난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박미선은 "출연작 중 가장 힘든 프로그램"이라며 "나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이 정말 운동부족이구나 싶다. 습관이 되면 체력이 좋아질 것 같다"고 말했다.

'운동 맛집'은 26일 오후 7시 4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