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보이스킹', 11일 방송
지난달 30일 스태프 1명 확진
"확산 방지에 최선 다할 것"
/사진=MBN '보이스킹' 포스터
/사진=MBN '보이스킹' 포스터


MBN '보이스킹'의 스태프 전원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보이스킹' 측 11일 공식 입장을 통해 "녹화에 참여한 스태프의 코로나19 확진 후, 해당 녹화에 참여한 전원이 검사를 받은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보이스킹' 2라운드 녹화 당시 코로나19 확진자 한 명이 스태프로 참여한 것이 확인됐다. 이에 '보이스킹' 측은 녹화 출연자 및 스태프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다행히도 추가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보이스킹' 측은 "앞으로도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보이스킹'은 11일 밤 9시 50분 방송되는 5회부터 2라운드에 돌입한다. 1:1 지목 대결로 진행되는 2라운드에서 박강성과 조장혁, 김종서와 강성진, 양동근과 박성온 등이 역대급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