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그 어질리티 대회
"잊을 수 없는 기억"
60일 간 교감 프로젝트
'달려라 댕댕이' / 사진 = MBC 에브리원 제공
'달려라 댕댕이' / 사진 = MBC 에브리원 제공


'달려라 댕댕이' 드디어 어질리티 대회 결과가 공개된다.

10일 MBC에브리원 '두근두근 레이스 달려라 댕댕이'(이하 '달려라 댕댕이') 최종회가 방송된다. 60여 일 동안 오직 도그 어질리티(dog agility) 대회 출전만 보고 최선을 다해 훈련을 거듭한 '달려라 댕댕이' 식구들. 이들의 도전기 마지막 이야기가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웃음과 뭉클한 감동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김원효-심진화 부부와 태풍이, 이태성과 몬드-카오, 김지민과 느낌-나리, 김수찬과 은찬이는 물론 2MC 문세윤과 최성민, 멘토 설채현 원장까지 한 자리에 모였다. 드디어 어질리티 대회의 날이 밝은 것. 노력의 결실을 확인할 수 있는 의미 있는 날인만큼 '달려라 댕댕이' 식구들은 모두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드디어 대회의 시작. 가장 먼저 출전한 김지민과 나리를 시작으로 '달려라 댕댕이' 식구들은 각자의 코스에서 차례차례 2번씩의 어질리티 도전을 마쳤다고 한다. 어질리티 대회가 펼쳐지는 경기장은 그동안 '달려라 댕댕이' 댕댕이들이 훈련을 했던 곳과는 규모, 분위기 등 모든 면에서 많이 달랐다. 이에 과연 '달려라 댕댕이' 댕댕이들이 무사히 도전을 마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특히 '달려라 댕댕이' 공식 눈물 여왕 심진화와 김지민은 어질리티 대회 도전을 마친 후 뜨거운 눈물을 펑펑 쏟았다고 해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지민은 "미안함, 고마움이 같이 왔다. 잊을 수 없는 평생의 기억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으며 심진화는 "너무 기분이 좋았다"라고 소감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을 오열하게 만든 어질리티 대회 현장이 더욱 궁금하고 기대된다.

이와 관련 '달려라 댕댕이' 제작진 역시 "오직 대회만을 보고 달려온 60일이다. 출연진들과 댕댕이들의 노력 결실이 공개되는 어질리티 대회가 될 것이다. 감동과 웃음이 가득할 본격 반려견 교감 프로젝트 '달려라 댕댕이' 최종회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달려라 댕댕이' 마지막회는 10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에서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