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나 했더니"
달콤 살벌한 회식
사회생활 만렙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케이윌이 배신감에 분노한 사연은 무엇일까.

9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김문정 감독과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의 3인방 케이윌, 이충주, 김대호의 달콤살벌한 회식 자리가 그려진다.

이날 김문정 감독으로부터 회식 초대를 받은 세 배우는 남다른 친밀감을 드러내며 소고기를 먹기 위해 공동 작전을 짜는 등 단합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김문정 감독이 나타나자 이충주는 보스가 좋아할 만한 말만 쏙쏙 골라 하는 등 사회생활 만렙의 아부 스킬을 드러냈다. 이어 김문정의 한마디에 약속과 달리 메뉴를 변경해 케이윌을 당황하게 하기도 했다.

이에 케이윌은 인터뷰 도중 이충주를 향해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다"며 배신감을 토로했다.

영상을 지켜보던 전현무도 "매분 매초 멘트가 나온다. 소름 돋는다"고 했고 김숙은 "그동안 '당나귀 귀'에 나온 사람 중 최고"라면서 역대급 '을'의 등장에 놀랐다고 해 대체 회식 자리에서 어떤 말들이 오갔기에 이런 반응이 쏟아져 나온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한편, 이번주 방송에서는 케이윌, 정은지를 비롯 그동안 공연을 위해 땀 흘려 왔던 배우들이 열연을 펼친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의 하이라이트 장면이 공개될 예정이어서 안방에서 감상하는 뮤지컬에 대한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김문정 감독은 앙상블 배우들과 오케스트라 단원의 인터뷰 영상을 보던 중 눈물을 쏟았고 스페셜 MC로 출연한 배우 정혜선과 한복 장인 박술녀도 연신 눈물을 닦아내는 모습이 포착돼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문정 감독과 뮤지컬 배우들의 웃음과 눈물, 감동과 환희가 교차하는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 공연 현장은 9일 오후 5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