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진화, 김원효 부부, '옥문아들' 출연
심진화 "어머니 뇌출혈로 쓰러져 한글, 숫자 잊었다"
"김원효, 웃어야 한다는 말 듣고 일부로 놀려"
'옥탑방의 문제아들' 스틸컷./사진제공=KBS
'옥탑방의 문제아들' 스틸컷./사진제공=KBS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개그계 잉꼬부부 김원효, 심진화가 지극한 효심을 자랑한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김용만, 송은이, 김숙, 정형돈, 민경훈이 상식 문제를 푸는 퀴즈 프로그램으로, 오는 27일 방송에서는 결혼 10년 차에도 ‘현실감 제로 금슬’을 자랑하는 김원효, 심진화 부부가 출연해 찰떡같은 케미를 선보인다.

심진화는 장모님을 챙기는 남편 김원효의 남다른 효심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는 “6~7년 전쯤 어머니가 뇌출혈로 갑자기 쓰러져 한글과 숫자에 대한 기억을 전부 잊어버렸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그러나 “뇌출혈 걸렸을 때 많이 웃어야 한다는 말을 들은 남편이 ‘한글도 모른다’고 어머니를 일부러 놀리기 시작했다”며 덕분에 어머니가 웃음을 되찾을 수 있었다고 전해 감동을 자아낸다.

이어 심진화는 “바쁜 와중에도 원효 씨가 매일같이 어머니 옆에 앉아 기역니은부터 알려주고 받아쓰기까지 시키더라”며 “남편 덕분에 현재 어머니가 99% 치료에 성공했다”고 고백해 김원효의 깊은 효심에 다시 한 번 감탄케 한다.

김원효는 “당시 받아쓰기할 때도 이왕이면 재미있게 해드리고 싶어서 ‘엄마가 아는 욕부터 써보세요‘라고 했더니 욕을 그렇게 잘 적으실 줄 몰랐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한다.

김원효도 아내 심진화에게 감동한 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그는 “아버지가 폐 이식 수술까지 할 정도로 건강이 안 좋았을 당시 식사를 거부하셔서 모두가 설득을 포기했는데, 며느리 심진화가 전화하면 바로 밥을 드시더라”며 아내에 대한 고마움과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는 후문.

서로의 부모님을 살뜰히 챙기는 ’효심 부부‘ 김원효, 심진화의 가슴 뭉클한 에피소드는 이날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