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지 다이어트 근황 공개
"'컴백홈' 때문에 요요"

다이어트 이어 "올해 190cm까지 클 것"
/사진=KBS 2TV '컴백홈'
/사진=KBS 2TV '컴백홈'


이영지가 '요요'를 고백했다.

24일 방송되는 KBS 2TV '컴백홈'에서 가수 이영지는 다이어트 근황을 전한다. 앞서 진행된 '컴백홈' 녹화에서 이영지는 "요요가 왔다"고 고백했다. 12kg 감량으로 화제를 모았던 이영지가 요요를 고백해 그 배경에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이영지는 12kg의 체중을 감량하며 군살 없는 모델급 몸매를 뽐내 대중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핫한 다이어터.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트와이스의 'CHEER UP' 의상을 연상시키는 상큼한 치어리딩 복장으로 등장한 이영지는 폭풍 다이어트로 늘씬해진 비주얼을 뽐냈다.

그러나 정작 허영지는 "'컴백홈' 때문에 다시 요요가 오고 있다"면서 울분을 토했다는 후문. 이영지의 요요와 '컴백홈'이 어떤 상관 관계를 가지고 있는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그런가 하면 175cm의 남다른 신장을 자랑하는 이영지는 "올해 안에 190까지 크겠다"며 끝 모를 기럭지 욕심으로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

유재석은 "좀 더 커야 한다. 지금 광수가 3미터 되려고 열심히 노력 중"이라며 목표 신장을 2미터로 추천했고, 이영지 역시 쿨하게 목표를 수정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

또 이날 방송에서는 네번째 집 돌아온 게스트로 'JYP 선후배' 비와 선미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선미가 처음으로 혼자 살기를 시작한 곳이자 '24시간이 모자라'가 탄생한 '청담동 자취방'을 찾아갈 예정이라는 점에서 호기심을 자극한다.

'컴백홈'은 매주 토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