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다정한 오빠美
재치 넘치는 반려묘 작명
잘 웃는 이유 "감사해서"
'나혼자산다' 강다니엘/ 사진=MBC 제공
'나혼자산다' 강다니엘/ 사진=MBC 제공


가수 강다니엘이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반려묘 2마리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다.

오늘(23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강다니엘이 반려묘들과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한다. 여동생들 같은 반려묘와 함께하는 ‘냥집사’ 강다니엘의 하루가 펼쳐진다.

연예계 대표 고양이 집사인 강다니엘은 재치 넘치는 작명 센스로 ‘오리’와 ‘짱아’라고 이름 짓게 된 이유를 밝혔다고 해 그 뜻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반려묘들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그는 여동생을 돌보듯 다정다감한 오빠미를 발산하는 한편 반려묘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필사적인 ‘껌딱지 냥집사’의 모습으로 웃음을 안긴다.

관심이 필요한 강다니엘은 반려묘들을 강제로 소파에 착석 시킨 후 1열 직관 속 블록 조립에 빠진다.

반려묘를 보기만 해도 미소가 만개해 일상 속에서도 여전히 ‘웃음 장벽 1cm’로 통하는 강다니엘은 “웃음 장벽이 낮아진 이유가 감사함이 항상 있기 때문”이라고 밝힌다. 그가 지금의 생활에 만족하고 감사하게 된 이유가 무엇일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강다니엘은 “지구에서 제일 완벽한 생명체가 아닐까”라며 반려묘들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다고 해 반려묘들과 함께 한 그의 일상이 더욱 기대를 모은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늘(23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