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X선미, '컴백홈' 출연
비, 부캐 '섭서서비'로 돌변
이용진 "비와 산부인과 동기"
'컴백홈' 스틸컷/사진제공=KBS
'컴백홈' 스틸컷/사진제공=KBS


KBS2 예능 ‘컴백홈’에서 방송인 유재석이 가수 비의 출연에 부캐 ‘유두래곤’을 등판 시킨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컴백홈’ 4회에서는 네 번째 게스트로 ‘JYP 선후배’ 비, 선미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선미가 처음으로 혼자 살기를 시작한 곳이자 ‘24시간이 모자라’가 탄생한 청담동 자취방을 찾아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유재석은 비와의 재회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재석과 비는 지난해 여름 이효리와 함께 프로젝트 혼성그룹 ‘싹쓰리’를 결성해 음원차트를 올킬 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막내인 ‘비룡’ 비가 ‘유두래곤’ 유재석과 ‘린다G’ 이효리의 장난 어린 구박에 섭섭함을 토로하다 ‘섭서비’라는 부캐를 탄생시키며 인기를 얻었다.

유재석은 오랜만에 비와의 만남에 싹쓰리 추억을 되살렸다. 유재석은 “최근에 효리와 통화를 했는데 ‘요새 지훈이 기가 너무 살았다’고 하더라”며 ‘막내 몰이’에 시동을 걸어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되는 막내 몰이에 발끈한 비가 부캐인 ‘섭서비’로 돌변하자, 유재석은 “효리가 없으니까 책임감이 막중하다”며 깨알 같은 사명감을 드러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비는 이용진과 의외의 인연도 공개했다. 두 사람이 ‘산부인과 동기’로 같은 날 자녀를 얻은 것. 끈끈한 인연에도 이용진 역시 유재석과 손을 잡고 ‘비 몰이’에 동참해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이에 비는 “효리 누나가 와서 이용진 기 좀 죽여줬으면 좋겠다”고 울분을 쏟아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컴백홈’ 4회는 오는 24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