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판정
19일 '꿈꾸라' 출연
유승우, 스페셜 DJ
권혁수 전효성 / 사진 = 텐아시아DB
권혁수 전효성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권혁수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전효성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전효성의 라디오 진행은 가수 유승우가 대신 투입됐다.

22일 권혁수의 소속사 휴맵컨텐츠 측은 "권혁수는 4월 14일에 정산 담당자가 무증상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된 지 인지하지 못하고 검사를 받기 전에 미팅을 진행했다. 이후 권혁수는 해당 담당자의 확진 사실을 확인하고 보건당국의 연락 이전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고, 22일 오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그는 모든 활동을 즉시 중단하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그의 소속 아티스트와 스태프 등 전 직원들은 검사를 진행했고 확인되는 대로 후속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권혁수는 지난 19일 MBC라디오 FM4U '전효성의 꿈꾸는 라디오'에 출연한 바 있어, 권혁수의 확진 판정 후 DJ 전효성과 제작진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전효성의 DJ 빈자리는 가수 유승우가 맡게 됐다. '꿈꾸는 라디오' 측은 "오늘은 '유승우의 꿈꾸라'로 승우 님이 스페셜 DJ로 함께 할 거예요!"라고 알렸고, 오후 8시부터 유승 우가 스페셜 DJ로 출연해 진행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지난 20일 '전효성의 꿈꾸는 라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했던 스테이씨는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