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탁재훈과 불화설 있었다"
"사실 굉장히 친해, 끈끈함 있다"
"탁재훈과 함께 불운 끊고 싶어"
'티키타카' MC 김구라/ 사진=SBS 제공
'티키타카' MC 김구라/ 사진=SBS 제공


방송인 김구라가 탁재훈과의 불화설에 대해 해명했다.

2일 오전 '티키타카'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날 행사는 MC 탁재훈, 김구라, 규현, 음문석이 참여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티키타카'는 달리는 차 안에서 펼쳐지는 신개념 드라이빙 뮤직 토크쇼다. 시청자들이 궁금해하는 화제의 인물을 초대해 그들이 원하는 목적지에 데려다주는 동안 이야기를 나눈다. MC들과 게스트 간 케미는 물론 토크와 어우러지는 게스트들의 노래는 지금껏 볼 수 없었던 색다른 재미와 볼거리를 선사할 전망이다.

이날 김구라는 첫 방송을 앞둔 소감에 대해 "탁재훈 씨와 알게 모르게 불화설이 있었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굉장히 친하다"며 "오랜만에 프로그램을 함께하게 돼 굉장히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탁재훈씨와 (사이가) 안 좋은 분은 따로 있다. 옛날에 절친이었다가 지금은 안 좋다"고 폭로해 탁재훈을 당황하게 했다.

김구라는 또 네 MC의 호흡을 묻는 질문에 "탁재훈과 저는 호흡이 맞는데서 재미가 오는 게 아니고 불협화음이 재밌다. 불화설도 종종 이야기가 나왔는데 스타일이 다른 MC들을 일부러 모은 것 같다"며 "그 안에는 인간적인 신뢰, 끈끈함이 있고 그런데서 오는 짓궂은 장난이 저희 프로그램의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음식으로 치면 스낵이다. 가볍게 볼 수 있다"며 "탁재훈을 위해 제 스타일을 바꿀 생각은 없다. 줄기를 잡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불화설의 출처에 대해선 "이수근씨가 퍼트렸다. 예전에 화생방에서 생긴 일화가 있는데 오해다. 그 후로 탁재훈과 프로그램도 많이 했다"고 답했다.
'티키타카' MC 탁재훈/ 사진=SBS 제공
'티키타카' MC 탁재훈/ 사진=SBS 제공
김구라는 "탁재훈과 프로그램을 몇 번 했는데 그때마다 기대치에 살짝 못 미쳤다"며 "저도 탁재훈씨와 함께 잘되서 불운의 마수걸이를 끊어보고 싶어 출연했다"고도 했다. 이어 "'아빠 어디가'도 첫 녹화하고 나서 망했다고 생각했단다. 저희도 첫 방송을 보면 조금 기존 토크쇼와 다르다. 그런 점을 잘 살린다면 충분히 가능성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탁재훈의 개성은 잘 알고 있다. 오랜만에 봐도 변하지 않는 게 있고 계속 그 자리에 있다 보니 다시 또 좋아해 주시는 것 같다. 여전히 재기발랄하다"고 칭찬했다.

'티키타카'는 오는 4일 오후 11시 5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