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애 첫 정글 도전
'생존의 달인' 편
"종종 정글 데려가달라"
'정글의 법칙' / 사진 = SBS 제공
'정글의 법칙' / 사진 = SBS 제공


'정글의 법칙' 라이머가 애처가 면모를 보인다.

27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생존의 달인' 편에서는 가요 제작계의 달인 라이머가 생애 첫 정글에 도전한다.

이외에도 원조 달인 족장 김병만을 필두로 K-리그의 생존 달인 이동국, 공개 코미디계의 달인 최성민, 트롯 특전사 박군과 브랜뉴뮤직 소속의 9년 차 래퍼 칸토, 707 특임대 중사 출신 강은미가 '정글의 법칙-생존의 달인' 편에 합류해 물이 빠지면 거대한 갯벌이 열리는 무인도에서 모든 짐과 도구를 빼앗긴 채 맨손 생존을 시작한다.

힙합 명가 브랜뉴뮤직의 대표이자 통역사 안현모의 남편 라이머는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을 통해 아내를 위한 특급 외조를 선보이며 사랑꾼의 면모를 보여준 바 있다. 그런 그가 처음 출연하는 야외 버라이어티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아낼 것으로 보인다.

앞서 사전 인터뷰를 통해 라이머는 "회사 대표라는 무게를 잠시 내려놓고 자연인 김세환(본명)으로 돌아가고 싶다. 자유롭던 '서초동 김세'로 지내고 싶다"며 정글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특히 그는 '정글의 법칙' 출연이 결혼 후 첫 외박이라며 "아내가 외박하는 걸 싫어해 모든 스케줄은 당일로 소화한다. 종종 정글에 데려가 달라"며 합법적 외박을 염원하는 발언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내 "이 말이 방송에는 안 나갔으면 좋겠다"며 애처가다운 면모를 보였다.

또한 라이머는 "지하실에서 시작해 25년간 흔들림 없이 여기까지 왔다. 나름대로 생존의 달인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생존에 강한 자신감을 보여줬다. 포부에 걸맞게 라이머는 질퍽한 갯벌에서 낙지잡이에 도전, 기적에 가까운 맨손 사냥 실력을 보여주며 황금손, 낙지신, 낙버지 등으로 불릴 정도로 맹활약을 펼쳤다.

대표의 무게를 내려놓고 자연인의 매력을 발산하는 라이머의 생애 첫 정글 적응기는 27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생존의 달인'을 통해 공개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