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사장' 윤경호./ 사진=tvN 방송화면
'어쩌다 사장' 윤경호./ 사진=tvN 방송화면


배우 윤경호가 생애 첫 예능을 유쾌한 매력으로 물들였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에서 슈퍼 아르바이트생으로 활약을 펼친 윤경호는 손님에게 되려 젤리 가격을 묻고 주방 집게로 차표를 끊어주는 등 넘치는 허당기를 선보이며 폭소를 자아냈다.

윤경호는 그간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 '도깨비', '왕이 된 남자', '트랩', '자백',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이태원 클라쓰', '번외수사', '낮과 밤' 등 장르를 불문하고 선악을 넘나드는 다채로운 캐릭터 스펙트럼과 섬세한 연기력으로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어쩌다 사장'을 통해 생애 첫 예능에 도전하며 연기자로서의 카리스마는 물론 인간 윤경호의 유쾌함을 전했다.

그는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를 통해 "집에 가서도 주변에 카메라가 있는 듯한 착각이 들었다. 며칠 동안 집안 일을 하다가 흠칫 놀라곤 했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또한 "너무나 즐거운 시간이었다. 함께 있던 추억이 오래도록 남을 것 같다. 옆에서 많이 고생해준 제작진들도 너무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윤경호는 올해에도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