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위아이./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위아이./ 사진=MBC에브리원


그룹 위아이가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반전 매력을 뿜어낸다.

17일 방송되는 '주간아이돌'에는 타이틀곡 '모 아님 도'로 컴백해 박력 넘치는 무대를 선보이고 있는 위아이가 출연, 빛나는 비주얼과 찰떡 상황극으로 숨겨진 매력을 드러낸다.

본 코너에 들어가기 앞서 웹드라마 주연을 맡으며 연기돌로 거듭난 김요한이 드라마 속 명장면을 재연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요한은 갑작스러운 부탁에도 한 순간에 극 중 캐릭터에 완벽 이입해 MC마저 감탄케 했다. 이 와중에 상대 배역으로 나선 선배 연기돌 MC은혁이 홀로 옛 추억에 젖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특히 장대현과 김요한이 같은 상황을 두고 극과 극 연기를 선보여 웃음 사냥에 나섰다. '오 마이 아이즈' 제시어에 맞춰 장대현은 자신의 눈을 찌르는 직독 직해 연기를 한데 반해, 김요한은 자신의 비주얼에 흠뻑 빠진 모습을 보인 것.

김요한의 연기를 본 후, 자신의 연기에 현타가 온 장대현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재도전을 요청했는데, 장대현이 재도전에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위아이가 다시 선보이는 드라마 속 명장면과 극과 극 표정 연기는 이날 오후 5시 '주간아이돌'과 '넷플릭스(Netflix)'에서 공개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