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유퀴즈' 출연
결혼생활 언급 "장난감 주우면서 들어가"
사진=tvN '유 퀴즈' 방송 화면.
사진=tvN '유 퀴즈' 방송 화면.


가수 비가 배우 김태희와의 결혼생활을 언급했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은 '시대를 잘 못 타고난 사람들'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비자 등장하자 유재석은 “역주행을 부르는 미래형 가수, 시대를 너무 앞서간 비”라고 소개하며 “싹쓰리 이후 어떻게 지내고 있냐”고 근황을 물었다. 비는 "요즘 굉장히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새 앨범이 나왔다. 너무 기분 좋게 개별 활동을 하느라 열심히 살고 있다. 굉장히 자유로웠다가 (이효리와 유재석보다) 더 숨이 막히는 박진영 형과 함께 했는데 반응이 좋았다"고 밝혔다.

이어 비는 "'나로 바꾸자'가 더블 타이틀이다. 첫 번째 타이틀은 너무 잘 됐고, 오늘 청하 씨와 같이 듀엣곡을 불렀다"며 신곡 '와이 돈 위(WHY DON'T WE)'를 언급, 곡이 흘러나오자 신곡 안무를 선보이기도 했다.

비는 시대를 앞서간 것들로 ‘깡’과 ‘선글라스 춤’을 꼽았다. 이에 유재석이 "그런 게 있었다. 비가 하지 말아야 할 것이 있지 않냐. 왜 이렇게 하지 말라는 게 많냐"며 웃음을 터트리자 비는 "그들의 놀이 문화였다. 어떻게든 놀려 먹고, 찜 쪄 먹으려고 하는 사람이 있었기 때문에 처음에는 서운하다가 그 뒤로는 합당한 지적 질은 포용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조세호는 “저는 솔로라 공허함이 몰려올 때가 있다. 일하고 집에 가면 어떤 그림이 펼쳐지냐”고 질문했고, 비는 “들어가면서 하나씩 주워야 한다. 애들이 갖고 놀던 장난감. 그게 좋다”면서도 “지금을 즐겨라”고 조언했다. 유재석은 “자기는 결혼해놓고 왜 즐기라고 하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비는 “고요함을 즐기라고 하는 거다. 사랑하고 결혼하는 것도 좋다. 신혼 생활을 길게 가지면 어떨까. 저는 신혼생활이 짧았다. 첫째가 허니문베이비였다”고 말했다.
사진=tvN '유 퀴즈' 방송 화면.
사진=tvN '유 퀴즈' 방송 화면.
"비로 사는 건 어떠냐"고 묻자 비는 "혹시 제 삶을 살고 싶냐"며 "사랑 받는 건 감사한 일이다. 이 정도로 사랑받아도 될까 싶었지만 그 당시에는 또 뭔가를 준비하고 해야 하는 게 하루하루 스트레스였다. 이제는 제 직업을 즐기면서 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치열하게 살았던 이유에 대해서는 “그래야만 했던 것 같다. 더 박수 받고 싶고. 어린 마음에. 한 순간이라도 쉬면 안 됐던 것 같다. 뭔가 죄를 짓는 것 같았다. 이 기회가 없는 누군가에게 내가 성공시키지 못하면 공평하지 않은 세상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비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만약 옛날로 돌아갈 수 있다면 초등학교 때로 돌아가고 싶다. 엄마 말씀 잘 듣고 싶다. 비라는 이름으로 데뷔하기 전에 돌아가셨다. 밥 한 끼 못 해드리고 꽃 한 번 못 사드린 게 죄송하다”고 털어놨다.

"지금 그 시간이 주어진다면"이라는 질문에 비는 "뭘 하고 싶지 않고 그냥 가만히 안겨서 하루 종일 있고 싶다. 뭘 물어보고 싶지도 않고. 그냥 어머니 품에 안겨있는 게 제일 하고 싶은 거다"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