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연 "DNA의 혁명"
"이무송 처음 만날 때처럼"
강호동도 인정한 미남
'더 먹고 가' 노사연편 예고/ 사진=MBN 제공
'더 먹고 가' 노사연편 예고/ 사진=MBN 제공


MBN ‘더 먹고 가(家)’에 출연한 가수 노사연이 ‘훈남 아들’의 근황을 깜짝 공개한다.

노사연은 28일 방송하는 ‘더 먹고 가(家)’ 17회에 출연해 임지호, 강호동, 황제성과 역대급 ‘한입 먹방’과 폭풍 리액션으로 산꼭대기 집을 뒤흔든다.

평소 임지호 셰프의 팬이라 밝힌 노사연은 이날 점심으로 임지호표 치킨 요리를 대접받는다. 대낮부터 특제 치킨으로 호사를 누린 노사연은 “임지호 셰프님과 정말 친하게 지내고 싶다”며 행복감을 드러낸다. 이에 강호동은 “누나처럼 완성된 행복을 누리는 사람이 어디 있냐”며 “하나 있는 아들도 잘 생긴 수준을 넘어서 빛이 난다. 밤에 전구 없어도 될 정도로 눈부시다”고 말한다.

이에 노사연은 “내가 봐도 DNA의 혁명”이라며 만족해한다. 이어 “아들과 데이트를 하면 마치 남편(이무송)을 처음 만났을 때처럼 행복한 시절에 머무는 느낌”이라고 고백한다. 강호동이 인정한 노사연, 이무송의 ‘훈남’ 아들의 근황과 사진이 처음으로 공개되는 가운데, 노사연은 언니 노사봉도 급소환해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더 먹고 가’ 17회는 28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