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영업 첫 날
투숙객 초상화 선물
"선생님도 좋아해"
'윤스테이'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윤스테이'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윤스테이' 정유미가 자신의 초상화를 보고 당황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tvN '윤스테이'에는 겨울 영업 첫 날 윤스테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은 투숙객들의 방을 안내하고 라면으로 스텝밀을 먹었다. 이어 정유미는 투숙객이 그려준 초상화 그림이 자신의 옆에 잘 보이는 곳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난색을 표했다.

식사 시간에 앞서, 최우식은 정유미를 놀리기 위해 그림을 일부러 잘 보이는 곳에 둔 것. 이서진은 "선생님도 좋아하더라고"라고 말했고, 윤여정은 "내가 언제 그랬어"라며 부인했다.

정유미는 그림을 결국 압수, 부사장 이서진이 일하는 곳에서 보이게 놔둬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