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변의 나비효과
'타임워프'의 시작
비대면 티키타카
'타임즈' / 사진 = OCN 제공
'타임즈' / 사진 = OCN 제공


'타임즈' 이주영이 이서진과의 통화에서 살아있는 아버지 김영철 목소리를 들었다.

20일 방송된 OCN 토일 오리지널 '타임즈'(극본 이새봄 안혜진 연출 윤종호) 1회는 2015년, 대통령 당선의 기쁨을 나눈 서기태(김영철)와 딸 서정인(이주영)으로 시작해, 곧바로 임기 4년 차인 2019년으로 이어졌다. 역대 대통령 중 국정 수행 만족도 최고치를 기록한 덕망 높은 현직 대통령이자 하나뿐인 딸 서정인의 자상한 아버지로 살아가는 서기태의 평화로운 일상이 비춰진 가운데, 대대적인 통신 장애를 야기한 기지국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그러나 어느 누구도 이 사고가 불러올 격변의 나비효과를 예상하지 못했다.

대통령보다 바쁜 퍼스트레이디 기자 서정인은 아버지 뒷배로 방송국에 들어온 낙하산, 서기태를 찬양하는 나팔수라는 음해도 개의치 않았다. 전직 대통령 백규민(송영창)의 비리를 취재, 보도하는 등 기자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을 묵묵히 해나갔다. 기자증을 목에 걸고 있는 한, 대통령의 딸이 아닌 "거짓을 무시하고, 사실을 존중하며, 진실을 추구하는" 기자 서정인이었다.

더없이 행복하고 이상적인 일상을 살아가던 그녀는 어느 날 갑자기 모든 게 뒤바뀐 현실에 직면하게 됐다. 자신은 더 이상 방송국 소속 기자가 아닌 작은 언론사의 기자였고, 멀쩡히 살아있던 아버지 서기태는 대통령에 당선 되기 전, 2015년 10월 12일 선거 유세 현장에서 총격 사건으로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그렇게 서정인이 알던 세상은 한 순간에 무너져버렸다.

그로부터 1년 뒤인 2020년, 서정인은 여전히 아버지의 죽음을 받아들이지 못했다. 수사 기록에 납득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며 끈질기게 경찰에 재수사를 요청했다. 그러나 포기를 모르는 그녀의 의지가 다른 이의 눈에는 그저 충격으로 인한 피해망상이자 공무집행 방해일 뿐이었다. "아무리 괴롭고 힘들어도 과거는 이제 놔주고 현실에 살자"는 아버지의 조력자였던 국회의원 김영주(문정희), 그리고 "과거에만 붙들려 살지 말라"는 동료 기자 명수경(문지인)의 진심 어린 조언에 마음을 다잡은 서정인은 아버지 사건 파일과 함께 남은 미련을 정리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폭풍우와 함께 천둥 번개가 내리치던 밤, 서정인의 운명을 뒤바꿀 또 한 번의 통신사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인터넷, 카드 단말기는 물론 모든 유무선 전화가 먹통이 됐지만, 서정인의 휴대폰으로는 이상한 전화가 계속 걸려왔다. 약속한 적 없는 인터뷰를 물고 늘어지는 ‘타임즈’ 이진우(이서진) 기자였다. 심지어 그는 고인이 된 아버지를 언급하며 "서기태 의원한테 뭐라도 도움이 되고 싶어서 인터뷰하겠다며"라고 억지를 부렸고, 이에 분노한 서정인은 이진우가 있는 전쟁기념관으로 한걸음에 달려갔다.

이진우와 서정인은 분명 같은 장소에 있었지만, 현장 분위기는 사뭇 달랐다. 이진우가 있는 곳엔 서기태 의원의 선거 유세가 한창이었지만, 서정인의 시야는 휑할 뿐이었다. 수화기 너머로 서기태 이름 석 자를 연호하는 지지자들에 뒤이어 "안녕하십니까. 서기태입니다"라는 아버지의 목소리가 선명하게 들려오자 서정인은 충격에 빠졌다. 이렇게 이진우와 서정인이 전화로 연결된 엔딩은 웅장한 사운드와 맞물렸고, 켜켜이 쌓아온 긴장감이 폭발하며 안방극장엔 전율이 일었다.

짜임새 있는 구성과 리얼리티를 살린 영상을 선보인 윤종호 감독의 연출은 쉴 틈 없이 전개되는 타임워프 서사를 물 흐르듯 따라갈 수 있도록 도왔다. 그리고 이서진과 이주영의 캐릭터와 일체화된 연기는 몰입도를 끌어올린 일등공신이었다. 이서진은 정의와 진실 보도를 위해서라면 잠입 취재는 물론 거침없는 몸싸움도 불사했고 심지어 츤데레 의리까지 드러내며 소신파 기자 이진우를 완벽하게 화면에 펼쳐놓았다.

하루아침에 아버지와 직장을 잃은 충격적인 상황을 마주한 서정인의 롤러코스터를 타는 듯한 감정선은 이주영의 독보적 연기를 만나 시청자들의 감정 이입을 이끌어냈다. 특히 전화 통화만으로도 티키타카를 살려낸 두 배우의 케미는 본격적인 비대면 공조에 대한 기대에 기대를 더했다. '타임즈' 2회는 21일 밤 10시 3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