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100초 퍼포먼스, 스트리밍으로 최초 선공개
'킹덤'이 글로벌 평가를 실시한다. / '사진제공=Mnet
'킹덤'이 글로벌 평가를 실시한다. / '사진제공=Mnet


Mnet '킹덤 : 레전더리 워'(이하 '킹덤')가 파격적인 글로벌 평가를 실시한다.

오는 4월 1일 저녁 7시 50분 첫 방송을 앞둔 '킹덤'는 '킹'을 꿈꾸는 보이그룹 비투비, 아이콘, SF9, 더보이즈, 스트레이 키즈, 에이티즈 여섯 팀의 레전드 무대와 이들의 새로운 음악적 면모를 만나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앞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던 '퀸덤', '로드 투 킹덤'보다 치열하고 강렬한 도전이 예고되는 바, 이번에는 한층 파격적으로 오는 23일 진행되는 첫 대면식을 국내를 포함한 글로벌 팬들에게 공개해 평가를 받는다. 이는 저녁 8시부터 온라인 생중계 스트리밍으로 공개, 오직 그 순간에만 볼 수 있는 이벤트다.

한국을 대표할 K팝 '킹'의 자리를 뽑는 만큼 기존에 국내 팬들을 대상으로 했던 것과 달리 전 세계 스케일로 평가 대상을 확장해 더욱 뜨거운 열기가 예고된다. 이후 '킹덤'에서 펼쳐지는 매 경연들 역시 글로벌 팬들의 평가를 반영할 예정이다.

이날 서로의 정체를 처음으로 확인하는 여섯 팀이 어떻게 자신들의 아이덴티티가 담긴 무대를 선보이며 존재감을 각인시킬지 벌써부터 팽팽한 긴장감이 감돈다. 이를 기다리는 팬들의 설렘과 기대감 역시 최고조로 치솟고 있다.

여섯 팀이 첫 대면식에서 선보일 100초 퍼포먼스는 오는 23일 저녁 8시에 Mnet K-POP 유튜브 채널 실시간 스트리밍을 통해 최초 공개된다 여섯 팀의 무대가 끝난 후 60분의 평가 시간이 주어진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Mnet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K-POP에 새로운 페이지를 장식할 비투비, 아이콘, SF9, 더보이즈, 스트레이 키즈, 에이티즈의 무대와 MC 동방신기의 든든한 멘토 활약까지 선보일 '킹덤'은 오는 4월 1일 저녁 7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