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힘들었던 시기 솔직 고백
"우울증 심화, 삶의 의욕 없었다"
"다른 가수들 무대보며 힘 얻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 가수 강다니엘이 힘들었던 시기를 솔직하게 고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경이로운 방문’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김범수, 강다니엘, 양치승, 박영진 그리고 그렉이 출연했다. 스페셜 MC로는 선미가 함께했다.

이날 강다니엘은 우울증 및 공황장애로 힘들었을 당시를 회상했다. 강다니엘은 "제작년에 공황장애와 우울증이 한꺼번에 와서 삶의 의욕이 없었다. 식욕은 물론 생존 욕구를 상실했다. 살아가는 목적의식이 없어졌다. 마치 안 죽으려고 사는 것 같았다. 악순환으로 우울증이 심화됐다"고 털어놨다.

이후 강다니엘은 다른 가수들의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보고 힘을 얻었다며 "그때 음악을 정말 많이 들었다. 다른 가수들의 무대를 보며 자극을 받았다. 원래는 은퇴까지 결심했었는데 나도 다시 무대에 서고 싶다는 열정이 생겼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신곡 '파라노이아'(PARANOIA)를 발표한 강다니엘은 "정신적으로 힘들었던 때를 떠올리며 직접 신곡의 가사를 썼다. 그래서 가사 내용이 너무 어둡다"고 밝혔다.

강다니엘은 힘들었을 때 자신을 웃게 해준 찐 웃음 버튼 주인공으로 황제성을 언급하며 “제가 너무 팬이다. 힘든 시기에도 그분이 나오는 프로를 많이 봤다”고 팬심을 고백했다.

이어 열혈팬답게 “반갑시봉!”이라고 외치며 ‘황제성표’ 개그를 능청스럽게 선보여 대폭소를 자아냈고 양치 소리 개인기, 고난도 물구나무서기, 춤신춤왕 신곡 댄스 무대 등 입이 쩍 벌어지는 개인기를 대방출하기도 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