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 무한 먹방
"정말 맛있다"
떡볶이 동호회 결성
'난리났네 난리났어' / 사진 = tvN 영상 캡처
'난리났네 난리났어' / 사진 = tvN 영상 캡처


'난리났네 난리났어' 유재석이 역대급 떡볶이 맛에 푹 빠졌다.

28일 오후 방송된 tvN '난리났네 난리났어' 1회에는 유재석과 조세호가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했던 떡볶이 대장 김관훈 자기님과 모델 최소라를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김관훈 대장은 자신이 맛있게 먹었던 떡볶이집에 세 사람을 데려갔다. 유재석, 조세호, 최소라는 쌀떡부터 물떡, 떡볶이, 고구마튀김 등을 먹었다.

유재석은 떡볶이 맛에 감탄하며 "내가 정말 맛있게 먹은 음식은 싸가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데 이게 정말 그렇다"라며 "이런 얘기 어떨지 모르겠지만 역대급 떡볶이다. 튀김까지 정말 맛집이다"라고 극찬했다.

조세호는 "우리가, 떡볶이 동호회니까 호칭을 제대로 했으면 좋겠다"라며 각자 아이디를 제안했고 조세호는 달걀귀신, 최소라는 미어캣이 됐다.

동호회의 규칙들에 불편함을 호소하던 유재석은 "나는 산송장이다. 여기서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는게 아무 것도 없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