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은 '애로부부' MC 출격
애로 드라마에 완전 몰입 '눈물'
"딸 결혼하겠다면 동거부터 권할 것"
'애로부부' 정가은./ 사진제공=채널A
'애로부부' 정가은./ 사진제공=채널A


'싱글맘' 정가은이 채널A와 SKY가 공동 제작하는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스페셜 MC로 출격했다. 그는 "딸이 미래에 결혼을 하겠다면, 양가 부모 합의 하에 동거부터 권하겠다"고 경험을 바탕으로 한 속마음을 꺼냈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애로부부'에는 "1회부터 지금까지 쭉 애청하고 있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정가은이 스튜디오에 나선다. 정가은은 "많은 회차 중에서 위장 이혼, 위장 결혼이 나오는 15회 '위장 부부' 편에 굉장히 감정 이입이 됐다"며 "저 역시 이혼하고 나서 '위장 이혼 아니냐'는 오해를 받은 적이 있어서 그렇다"고 말해 MC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한 차례 이혼 뒤 혼자 딸을 키우는 '싱글맘'이 됐지만, 정가은은 "매사에 감사하게 된다"며 한층 더 성숙해진 모습을 보였다. 정가은은 "예전엔 무조건 사람을 믿고 속기도 많이 속았는데, 힘든 일을 겪고 보니 매사에 신중해지고 또 감사하게 된다"며 "제가 아프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 감사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홍진경은 "엄마의 힘이 느껴진다"며 감탄했다.

MC들은 정가은에게 "경험자로서 결혼을 고려하는 분들에게 하고픈 말이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정가은은 "굳이 안 해도 된다"며 웃었고, 이어 "만약 우리 딸이 나중에 누군가와 결혼하고 싶다고 한다면, 양가 부모 허락 하에 1년 정도 동거하면서 서로를 알아가라고 권할 것"이라고 했다.

양재진은 이에 동감하며 "이혼을 고민하며 찾아오시는 분들 중에는 길게 연애한 분들이 별로 없다"며 "결혼을 위한 결혼을 하는 경우 힘들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이야기 했다.

한편, 정가은은 이날의 '애로드라마'에도 완전히 몰입한 나머지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펑펑 쏟아냈다. '당당한 싱글맘' 정가은의 진솔한 이야기가 공개될 '애로부부'는 25일 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