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포스터 / 사진제공=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포스터 / 사진제공=MBC


논문 표절 논란으로 출연자 설민석이 돌연 하차한 MBC 역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의 시즌 종영설이 흘러나왔다.

22일 한 매체는 '선을 넘는 녀석들' 측이 시즌을 종료하기로 가닥을 잡았고, 이미 촬영을 마친 녹화분도 방송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또한 재정비 후 새로운 시즌으로 돌아올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에 '선을 넘는 녀석들' 관계자는 이날 텐아시아에 "아직 논의 중이다. 입장을 정리 중이다"며 말을 아꼈다.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설민석 / 사진제공=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설민석 / 사진제공=MBC
'선을 넘는 녀석들'은 역사 선생님과 함께 떠나는 배움 여행으로, 시간의 선을 넘어서 한국 곳곳을 돌아다니며 우리가 몰랐던 숨겨진 역사를 알아보는 역사 탐사 여행 프로그램.

한국사 강사 설민석을 주축으로 해 인기를 얻었지만, 최근 설민석이 tvN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설명 도중 역사 왜곡에 이어 석사 논문 표절 논란까지 불거졌고, 돌연 하차 선언을 해 프로그램 존폐 위기를 맞게 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