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꾸며도 예쁜 미모
심수련과 다른 매력
백종원 "친해지면 신경NO"
'맛남의 광장' / 사진 = SBS 영상 캡처
'맛남의 광장' / 사진 = SBS 영상 캡처


'맛남의 광장' 이지아가 털털한 매력을 발산했다.

14일 밤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는 포항에 간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제주 편에 이어 이지아가 다시 출연했다.

김희철은 "오늘은 이지아 누나가 같이 일하는 스태프 없이 그냥 혼자 왔더라"라며 매니저, 스타일리스트 등 없이 혼자 촬영에 왔다고 밝혔다.

헤어, 메이크업을 스스로 했다는 이지아는 "처음 나왔을 때랑 분위기가 달라. 그 때는 나를 챙겨주는 느낌이었는데"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우리를 아직 잘 모르는구나. 우리는 친해지면 신경 하나도 안 써. 그래서 이제 규현이, 재범이가 안 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