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보미, '나의 판타집' 출연
몸무게 9kg 감량 후 아토피
보미 "면역력 감소, 손 묶어 놓고 자"
에이핑크 보미/사진=SBS '나의 판타집' 영상 캡처
에이핑크 보미/사진=SBS '나의 판타집' 영상 캡처


에이핑크 보미가 다이어트 후 아토피를 앓게 됐다고 고백했다.

6일 방송된 SBS '나의 판타집'에는 에이핑크 보미, 초롱이 출연해 함께 할 수 있는 집을 찾았다. 보미는 "건강에 집착하는 성향"이라며 본인의 '판타집'으로 황토집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보미는 "급격하게 체중 감량을 8~9kg 정도 한 적이 있다"며 "그 후 면역력이 약해져서 아토피가 생겼다"고 털어 놓았다.

보미는 "아픈 게 아니라 몸에 개미가 기어다니는 느낌"이라며 "긁지 못하니, 잘 땐 스타킹으로 두 손을 묶어 뒀다. 그래도 아침에 일어나면 저도 모르게 긁어서 피가 묻어났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에이핑크 보미/사진=SBS '나의 판타집' 영상 캡처
에이핑크 보미/사진=SBS '나의 판타집' 영상 캡처
보미는 "(아토피 치료를 위해) 한약, 비타민, 스테로이드 등 모든 걸 다 해봤다"며 "결국은 자연 치유였다. 그래서 그때부터 황토집을 알아보고, 건강에 집착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보미는 "아침에 일어나면 땅을 밟을 수 있는, 마당이 있는 곳이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초롱 역시 "보미가 활동할 때도 목티 밖에 못 입었다"며 "자기도 모르게 긁고 있어서 긁지 말라고 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