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과 행복 일상
일본 산후조리원 공개
"한국 이름도 필요해"
사유리 / 사진 = '엄마, 사유리' 유튜브 영상 캡처
사유리 / 사진 = '엄마, 사유리' 유튜브 영상 캡처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가 아들 젠에 대해 언급했다.

1일 사유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엄마, 사유리'에는 '일본 유일의 산후조리원에서 초보 엄마되기' 편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서 사유리는 "아들 이름은 '젠'이다. 일본 이름 같기도 하고 영어 이름 같기도 하다. 한자로 나의 전부라는 의미다. 한국 이름을 아직 생각하지 못해서 발음하기 쉬운 이름이 있으면 알려달라. 한국 이름도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들이 공부 못해도 된다. 그런 공부나 이런 것보다는 비겁하지 않은 아들이었으면 좋겠다. 자기 잘못을 인정하는 사람, 착하고 예의있는 아들이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사유리는 산후조리원에서 아들 젠과 함께 행복한 일상을 공개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