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측 "접촉 없었다"
"편집 인력이라 만난 적 없어"
'선녀들' 측 "방송 예정대로"
방송인 전현무/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전현무/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전현무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MBC 예능프로그램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이하 '선녀들')의 조연출과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관계자는 18일 텐아시아에 "해당 스태프와 접촉이 없었다"며 "확진 판정을 받은 조연출은 편집을 담당하는 인력이라 현장에서 마주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선녀들' 제작진은 "조연출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현재 방역 조치를 마치고 조연출의 동선, 밀접 접촉자를 파악해 선별 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전현무, 설민석, 김종민, 유병재 등 '선녀들' 출연자의 접촉 여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렸으나, 다행히 모두 확진자와의 접촉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선녀들' 제작진은 예정된 방송 일정엔 차질이 없을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