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하고 싶지 않다"
DJ DOC 반응은?
트로트 부캐 '뽕킹'
'트롯파이터' 김창열 / 사진 = MBN 영상 캡처
'트롯파이터' 김창열 / 사진 = MBN 영상 캡처


'트롯파이터' 김창열이 트로트 기획사 대표 뽕킹으로 변신한다.

김창열이 23일 첫 방송되는 MBN '트롯파이터'에서 트로트 기획사 짬뽕레코드를 설립해, 소속 가수들과 함께 신명나는 무대를 선보인다. '트롯파이터'는 시청률 18.1%를 돌파하며 히트한 '보이스트롯' 화제의 멤버들이 다시 뭉쳐 기획사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 이에 '짬뽕레코드'를 이끌게 된 김창열에게 대표가 된 소감과 '트롯파이터' 관전포인트 등에 대해 들어봤다.

먼저 김창열의 트로트 도전에 대한 가족, DJ DOC 멤버들의 반응이 궁금했다. 앞서 김창열은 '보이스트롯'에 출연해, 돌아가신 아버지를 위한 눈물의 트로트 무대를 펼친 바 있다. 이 밖에도 가요계 악동 이미지와는 또 다른 트로트 가수로서의 색다른 매력을 뽐내며 주목받았다.

김창열은 "'트로트를 꽤 잘하더라', '새로운 도전에 놀랐다', '이 시국에 먹고 살려면 뭐라도 해야지'라는 말을 해주더라"고 회상하며, "내 몸에 어릴 때부터 잠재되어 있던 트로트 본능(뽕끼)을 만나니 너무 좋았다"며 새롭게 느낀 트로트 장르의 매력을 이야기했다.

'트롯파이터'를 통해 트로트 기획사 '짬뽕레코드' 대표가 된 김창열의 소감도 들어봤다. 김창열은 "엔터테인먼트사에 대한 꿈은 항상 가지고 있고, 몇 번 말아먹어 본 경험도 있다. 그래서인지 이번에는 망하고 싶지 않다"며 다부진 각오를 드러냈다. 또 즉석에서 부캐(부 캐릭터)도 작명했다. "'뽕킹'이 어떠냐. 트로트계의 돈킹(세계적 스포츠 프로모터)이라는 의미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짬뽕레코드'에는 대표 김창열을 필두로 손헌수, 조문근, 김현민, 황민우, 이만기, 선율(업텐션)이 소속되어 있는 상황. 여기에 매주 새로운 스타+셀럽을 섭외해 예측불가 상상초월 무대도 펼친다. '보이스트롯' 우승자 박세욱이 대표로 있는 완판기획과 불꽃 튀는 캐스팅 전쟁, 기획사 대결을 벌일 예정이다.

김창열은 "팀워크는 완판기획보다 1000배 좋다. 완판기획을 보고 있으면 가끔 힘 빠진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우리들은 이겨도 져도 분위기가 똑같다. 우리의 강점은 '파워에너지'"라며, 기획사 대표 역할에 몰입해, 벌써부터 상대 팀을 폭풍 견제했다. 또 앞으로 캐스팅하고 싶은 스타+셀럽으로는 "스티비 원더, 머라이어 캐리, 아델, 아리아나 그란데"를 꼽다가 "근데 안되겠죠?"라고 말하며 현실로 돌아와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김창열은 "트로트는 이제 남녀노소를 떠나 모두에게 가장 사랑을 받는 장르인 것 같다. 우리 '짬뽕레코드'는 굉장히 획기적이고 재미있는 트로트 무대를 보여드리겠다. '트롯파이터'에서만 볼 수 있는 모습, 앞으로 기대해주세요"라고 관전 포인트를 밝혀, 첫 방송을 향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치솟게 했다.

한편, '트롯파이터'는 23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