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깃털처럼 가볍네"
단둘이 시골행 '케미'
현우, 지주연 번쩍 들어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 사진 = MBN 제공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 사진 = MBN 제공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현우와 지주연의 심장 폭격 징검다리 어부바 현장이 포착됐다.

현우와 지주연은 7일 4회를 방송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를 통해 둘만의 자연인 라이프를 시작한다. 도시에서만 살았던 지주연의 버킷리스트를 이루기 위해 인적 없는 시골에서 캠핑 생활에 돌입하는 것.

캠핑 짐을 잔뜩 싸들고 온 지주연과 함께 베이스캠프를 찾던 현우는 생각보다 먼 거리에 지주연이 힘들어하자, 백팩을 대신 들어주는 매너를 발휘한다. 다정히 손을 잡고 걸어가던 두 사람의 눈에 징검다리가 들어오고, 현우는 짐을 바닥에 모두 내려놓은 뒤 "진짜로, 한 번 업어보자"며 순식간에 지주연을 번쩍 업는다.

징검다리를 성큼성큼 걷는 현우에게 꼭 매달린 지주연은 "공기가 훨씬 맑고 시원하다"며 웃음을 감추지 못한다. 더욱이 현우의 목을 두 팔로 감싼 지주연이 "무겁지 않느냐"고 걱정을 드러내자, 현우는 "깃털처럼 가볍지"라는 멘트를 덧붙여 또 한 번 '하트눈'을 유발한다. 이후 두 사람은 도착 후 설치한 1인용 텐트에서 또 한 번 초밀착 스킨십을 이어가며 케미를 폭발시킨다.

제작진은 "베이스캠프로 가는 길마저 영화로 만들어버린 현우의 센스에 이어, 지주연 또한 현우를 내내 살갑게 챙기며 넘치는 애정을 드러냈다"며 "모두의 연애세포를 깨울 두 사람의 넘사벽 꽁냥 데이트를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한편,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는 7일 밤 11시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