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영♥김형우, 2세 소식
박은영 "지난 1월 유산 아픔 겪어"
"제주 엉또폭포 갔던 날 생겨"
박은영 아나운서가 임신 소식을 알렸다. /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박은영 아나운서가 임신 소식을 알렸다. /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박은영 전 KBS 아나운서가 임신 5개월 차라는 기쁜 소식을 전했다.

지난 8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박은영·김형우 부부가 산부인과를 방문했다.

박은영은 식사 도중 컨디션이 안 좋아지는 모습을 보이더니 급기야 복통을 호소했다. 이에 박은영은 남편 김형우와 함께 산부인과로 향했다.

김형우는 아내 박은영보다 더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알고보니 박은영이 임신을 한 것. 박은영은 스튜디오에서 "녹화일 기준 17주가 됐다"고 임신 사실을 밝혔고, '아맛팸'들의 축하가 쏟아졌다. 박은영은 첫 촬영부터 임신한 상태였다. 쉽게 털어놓지 못한 이유에 대해 박은영은 "1월에 유산을 했다. 불규칙한 호르몬 때문에 너무 힘들어서 회사를 그만둘 수밖에 없었다. 하혈을 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유산 후 너무 우울해해서 남편이 겁을 먹더라. 그래서 일부러 더 장난도 많이 치고 나를 웃게 해주려고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아맛팸'들은 "그 동안의 행동이 이해된다", "그래서 더 밝게 행동했구나" 등 동감했다.

박은영은 복통에 대해 산부인과 의사에게 상담했다. 의사는 "이 시기 쯤 되면 변비가 올 수 있다. 철분제를 복용하면 더 그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은영 아나운서가 임신 소식을 알렸다. /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박은영 아나운서가 임신 소식을 알렸다. /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박은영·김형우 부부 2세의 태명은 '엉또'다. 박은영은 "제주도에 갔을 때 엉또폭포를 본 날이었다. 엉또폭포는 평소에는 절벽 같은데 비가 많이 오면 생긴다. 비가 좀 와서 갔는데 폭포가 우렁차더라. 엉또폭포의 기운을 받아서 아기가 생겼다"고 말했다.

아기는 건강하게 자라고 있었다. 초음파 검사를 하자 이제는 장기가 보일 정도로 자라 있었다. 초음파에서 아기의 다리 사이에 무언가를 발견한 박은영은 "어? 혹시 이거?"라면서 웃음을 터트렸다. 김형우는 "너무 적나라하다"며 함께 웃었다. 아이의 몸무게는 165g, 키는 12cm였다. 움직임도 활발해 부부는 연신 놀라워 했다. 심장 소리도 우렁찼다. 박은영은 "매달 산부인과에 가서 들을 때마다 울컥한다"고 말했다.

39세인 박은영은 노산에 대해 걱정을 내비쳤고 이에 대해 질문을 쏟아냈다. 의사는 질문에 상세히 답하며 박은영을 안심시켰다. 또한 남편 김형우가 궁금해하던 '금욕생활'에 대해서도 물었다. 의사는 "아직도냐. 가능하다"며 "임신 초기 12주 전까지만 조심하면 되는데 이제 안정화됐으니 이젠 가능하다. 만삭 때까지 가능하다. 오히려 태아에 도움이 된다는 얘기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형우는 "오호라"라며 반색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