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새 단장
첫 의뢰인 나태주 출연
태권소년의 은인은 누구?
'TV는 사랑을 싣고' 첫 의로인 나태주/ 사진=KBS2 제공
'TV는 사랑을 싣고' 첫 의로인 나태주/ 사진=KBS2 제공


가수 나태주가 KBS2 ‘TV는 사랑을 싣고’를 통해 소중한 사람을 찾는다.

오는 9일 안방 극장을 다시 찾아올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태권 트롯’의 창시자 나태주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최근 녹화에서 경이로운 540도 발차기를 하며 나타난 나태주는 공중 제비를 돌면서 트로트를 부르는 놀라운 무대를 선보였다.

초등학교 2학년 때 처음 태권도를 시작한 나태주는 태권도 시범단 ‘K타이거즈’에 입단해 세계 대회에서 첫 금메달을 획득하는 등 국가 대표로 맹활약했다. 이후 영화 배우로 데뷔한 나태주는 할리우드 영화에 진출했다고 해 MC 김원희와 현주엽을 놀라게 했다.

특히 최근 태권도와 트로트를 접목시킨 ‘태권 트롯’으로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들며 이름을 알린 나태주는 “임영웅이 두 시간 잔다면 나는 두 시간 반 정도 잔다”며 데뷔 이후 가장 큰 사랑과 인기를 실감하고 있음을 밝혔다.

이처럼 인생에서 가장 바쁘고 행복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는 나태주는 평소 방송을 통해 초등학교 때 헤어진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엿보여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런 가운데 한 달 전 미리 의뢰를 받고 인연의 흔적을 추적하던 제작진이 어렵게 찾아낸 사진을 태블릿 PC로 보여주자, 나태주는 아련한 눈빛으로 한참을 바라보며 “보고 싶다”고 말해 과연 그가 만나고 싶은 사람이 누구일지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하지만 MC들과 나태주가 추적카를 타고 추억을 찾아가는 동안 예상치 못한 돌발 상황들이 이어지며 난관에 봉착했다고 한다.

이에 제작진은 “역대 최장 제작기간이 소요됐다”고 말했다. 과연 나태주는 태권 소년의 인생을 밝혀준 은인을 다시 만나 지금껏 밝히지 못했던 진심을 전할 수 있을지 대망의 첫 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TV는 사랑을 싣고’는 오는 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