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 7인+허재, 황금배지 걸린 첫 단체전
'도시어부2' 새로운 시작
'도시어부2' 왕포편, 시작부터 난관
지상렬, 이수근, 이태곤, 김준현,박진철이 '도시어부2' 고정 멤버가 됐다. / 사진제공=채널A
지상렬, 이수근, 이태곤, 김준현,박진철이 '도시어부2' 고정 멤버가 됐다. / 사진제공=채널A


'도시어부2'가 프로그램을 이끌고갈 고정 멤버를 발표하며 본격적인 새 시작을 알렸다.

지난 18일 방송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26회에서는 '농구 대통령' 허재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고정 멤버가 발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고정 후보였던 인턴 5인방 지상렬, 이수근, 이태곤, 김준현, 박진철 프로가 전원 고정으로 확정되면서 대반전을 선사, 영화제를 방불케하는 축제의 장으로 탈바꿈했다. 두 MC는 물론 새 고정 멤버들까지 멋들어진 수트를 차려입고 레드카펫을 밟으며 등장, 야심찬 제2의 출발을 알렸다.

낚시와 멘트, 케미를 바탕으로 심사한 결과 김준현이 수석을, 박프로와 이태곤이 차석을 차지했다. 김준현은 "내가 고정이라니! 고기로 보답하겠습니다"라며 감격스러워 했다. 이수근은 "욕은 제가 다 먹겠습니다. 먹던 놈이 먹어야죠"라며 남다른 희생 정신을 발휘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상렬은 최종까지 베일에 싸여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합류하지 못한 지상렬을 두고 안타까움을 드러내던 이들은 그의 깜짝 등장에 급 태세 전환을 보여 시청자의 배꼽을 강탈했다. 이태곤은 "갑자기 (지상렬이) 없으면 안된대"라며 폭소를 참지 못했다.

새로운 체제를 꾸린 고정 7인과 게스트 허재는 이날 조기와 감성돔 80마리를 달성하기 위해 분투하며 열정을 폭발시켰다. 황금배지가 걸린 첫 단체전인 만큼 하나의 목표를 향해 승부욕을 불태운 가운데, 허재는 특유의 버럭과 허풍으로 꿀잼을 선사하며 웃음을 책임졌다.

지난 3월 거문도편에서 기상 악화로 끝내 배를 타지 못했던 허재는 이번 왕포편에서 제대로 된 회포를 풀었다. 허재의 활약에 김준현은 "허재형 덩크슛!"이라며 박수를 보냈다. 이태곤은 "상렬이 형이랑 허재 형이랑 바꿨으면 좋겠다"며 부러움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조기 200마리'를 장담하며 '도시어부2' 첫방의 시작을 알렸던 큰형님 이덕화는 이날도 똑같은 멘트를 던져 모두를 떨게 해 시청자의 배꼽을 잡게 했다. 과연 이번에는 목표한대로 무사히 조기 수확을 이룰 수 있을지 다음주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새 고정 멤버의 발탁으로 제2의 시작을 알린 '도시어부2'가 앞으로 어떠한 재미와 활력을 선사할지 앞으로의 방송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도시어부2'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